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SK㈜, IT서비스 1·2차 협력사 재하도급 없앤다

문지훈 기자입력 : 2017-08-10 18:19수정 : 2017-08-10 18:19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SK그룹 제공]


SK그룹 지주사인 SK㈜가 중소 IT서비스 협력사와의 사업 계약에서 재하도급 거래를 없애겠다고 선언했다.

최태원 회장의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딥 체인지(Deep Change) 2.0’ 기조에 발맞춰 주요 계열사들이 협력사와의 상생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는 모습이다.

SK㈜는 10일 ‘모든 IT서비스 중소 협력사와의 원칙적 직계약 도입’을 공식 선언하며 새로운 차원의 ‘동반성장·상생협력 확대’에 나섰다고 밝혔다.

SK㈜는 지난 9일 1차 IT서비스 협력사들에게 '동반성장·상생협력 협조 안내문'을 발송한 데 이어 이날 직계약을 통한 2차 협력사 동반성장의 근본적 해법을 제시했다.

발송한 안내문에서는 모든 IT서비스 중소 협력사와 직계약함으로써 재하도급 거래 구조를 없애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관련 문의 창구도 별도 개설했다.

SK㈜는 지난 2015년 8월부터 '재하도급 사전승인제도'를 통해 2차 협력사 발생을 줄이고자 노력해왔다. 그 결과, 재하도급 비율을 기존 10%(130여개사)에서 2016년 기준 1.7%(20여개사)로 낮추는 성과를 거뒀다.

이같은 성과를 기반으로 이번에 전면 직계약 도입을 통해 2차 거래를 없애고 1차 거래업체의 혜택이 거래업체 모두에게 돌아가도록 결단을 내린 것이다. 다만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구매 등 글로벌 벤더·대기업이 포함된 유통 채널을 가진 거래는 제외된다.

거래대금 100% 현금 지급과 무상 특허 개방 확대도 추진한다. SK㈜는 지금까지 용역 중심의 하도급 대금은 100% 현금으로 지급해 왔으나 하드웨어·소프트웨어 등 상품 구매의 경우 어음 지급 위주의 고객 결제 방식에 따라 협력사에게도 동일한 조건의 어음을 발행했다. 앞으로는 하드웨어·소프트웨어 등 상품 구매를 포함한 중소 협력사와의 모든 거래가 100% 현금화된다.

SK㈜는 그동안 무상으로 제공하던 특허도 기존 37종에서 60여종으로 확대·개방했다. 특허는 VR·AR, 스마트카드, 3D솔루션,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위치정보, 이동통신 등 다양한 ICT 분야에 걸쳐 있어 협력사들의 ICT 신사업 추진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풍옥 SK C&C사업 구매본부장은 "동반성장·상생협력의 첫단계는 직계약을 통한 재하도급 구조 최소화에 있다"며 "IT서비스 사업 전반에 직계약 구조를 정착시켜 모든 중소기업들과 동반성장·상생협력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