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해찬 대중특사 "7월 G20회의, 8월 수교25주년 정상회담 가능"

입력 : 2017-05-18 23:00수정 : 2017-05-18 23:00

pc: 179    mobile: 95    total: 274

이해찬 특사(오른쪽)와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가 18일 오전 베이징 수도국제공항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베이징특파원단]




아주경제 베이징특파원 조용성 기자 = 문재인 정부의 대(對)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다.

김장수 주중대사와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가 베이징 수도공항에 영접을 나왔다. 추궈훙 대사는 이례적으로 이해찬 특사의 방중시기에 맞춰 중국으로 귀국해 중국 당국의 이번 특사단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반영했다.

이해찬 특사는 베이징공항에서 특파원들을 만나 "두 나라 사이는 진정성있는 대화와 신뢰가 중요한데 두 정상간의 전화에서 깊은 신뢰가 잘 이뤄진 것 같다"며 "아무래도 북핵 문제 해결 방법도 두분이 해결에 인식을 같이 하고 있고, 앞으로도 자주 만나서 깊은 대화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7월초에 G20회의 독일에서 있는데 정상 회담 이뤄질 수 있고 수교 25주년 즈음해서 정상간 회담이 이루어지지 않을 까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이해찬 특사는 이날 오후 왕이(王毅) 외교부장을 면담했으며, 면담에 이어 왕 부장이 주재하는 환영만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해찬 특사는 신 정부 출범의 정치적 의의 및 문 대통령의 철학과 비전에 대해 설명했으며, 신정부 대외정책 방향 및 목표에 대한 지지를 구하고 북핵 문제 등 현안을 둘러싼 협력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한중간 갈등의 해법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특사는 19일 오전에 양제츠(楊潔篪)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차례로 예방한다. 특히 시 주석을 만나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특사단에는 현재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인 심재권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 신봉길 전 주중국공사, 서주석 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이 포함됐다. 특사단은 20일 한국으로 귀국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