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류현진, 벌써 6방 맞고 3패…힘 빠진 ‘홈런 공장장’

입력 : 2017-04-19 15:07수정 : 2017-04-19 15:07

pc: 277    mobile: 11    total: 288

[LA 다저스 류현진.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 서민교 기자 = 홈런 3개를 얻어맞은 류현진(30·LA 다저스)이 타선까지 침묵하며 복귀 후 첫 승 신고를 미루고 시즌 3패를 당했다. 올 시즌 벌써 6개의 홈런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2017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7피안타(3피홈런) 7탈삼진 2사사구 4실점(4자책)을 기록했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도 5.87로 더 올랐다.

지난해 7월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이후 286일 만에 홈경기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다저스가 1-4로 뒤진 6회말 2사후 타석 때 롭 세게딘과 교체됐다. 결국 팀이 3-4로 패하면서 류현진도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1회부터 불안했다. 선두타자인 좌타자 찰리 블랙먼에게 좌익선상을 타고 흐르는 2루타를 내줬다. 후속타자 DJ 르메이유를 3루 땅볼로 잡았지만 놀런 아레나도를 상대로 1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45㎞의 빠른 공을 던졌다가 좌월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2회를 삼자 범퇴로 마친 류현진은 3회 2사 후 아레나도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추가점을 내주지 않았다. 고비는 4회에 다시 찾아 왔다. 1사 후 주자 없는 상황에서 트레버 스토리를 상대한 류현진은 1볼에서 146㎞의 공을 던지다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내줬다. 류현진은 5회 2사 후 아레나도에게 다시 좌월 솔로 홈런을 허용하며 4실점했다.

실점은 아쉬웠지만 류현진은 타석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3회말에는 첫 타자 피더슨이 볼넷을 고르자 류현진은 1루 쪽으로 절묘한 보내기 번트를 성공시켰다
두 번째 타석도 좋았다. 류현진은 4회말 다저스가 1-3으로 추격한 뒤 이어진 2사 1,2루에서 초구를 노려 깨끗한 우전안타로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스콧 반 슬라이크가 3루 땅볼로 물러나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날 류현진은 패스트볼과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를 섞어 올 시즌 가장 많은 97개의 공을 던졌고, 최고 구속도 시속 146㎞를 기록했다.

류현진의 가장 큰 문제는 늘어난 피홈런이다. 6개의 피홈런 모두 패스트볼을 던졌다가 한 방을 맞았다. 9이닝 당 피홈런 1개(2013년 0.70개·2014년 0.47개)에도 미치지 않던 류현진이 올 시즌에는 3.52개로 치솟았다.

또 팀 타선의 득점 지원도 야속했다. 류현진이 선발 등판한 3경기 15⅓이닝 동안 득점 지원은 불과 2득점에 불과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