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기억 속 국악 거장들의 음악, 무대 오른다

입력 : 2017-04-04 08:41수정 : 2017-04-04 08:41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아주경제 정등용 기자 =국악계 전설로 남은 명인들을 추모하는 음악회가 4월 국립국악원의 목요풍류 무대를 장식한다.

국립국악원(원장 김해숙)은 오는 4월 6일부터 한 달간 전통 국악 공연인 ‘목요풍류’ 무대를 ‘우리가 기억해야할 명인’ 시리즈로 기획했다.

공연은 창작음악 1세대 국악작곡가인 이성천을 비롯해 초대 국립국악원장이자 가곡과 가사의 예능보유자였던 이주환, 대금 산조의 거장 서용석, 국립국악원 개원 당시 ‘13인의 연주자’를 기념하는 무대로 꾸민다.

공연 문의와 예매는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과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를 통해 가능하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