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해야했던 세종시태권도협회, 간담회 통해 입장 내놨다

정성운 사무국장 "스스로 침 뱉는 행동 중단하고, 오해와 불신 그만 털어버리자"

강성일 협회 대의원 "비리란 없다, 지역사회와 회원들에게 떳떳하고, 제자들에게 떳떳한 스승"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연관키워드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수도권

더보기

충청·강원

더보기

영남

더보기

호남·제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