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지원 재단 출범

입력 : 2014-06-09 17:28
아주경제 한준호 기자 = 안전행정부와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는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의 설립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강제동원 희생자 위원회에 따르면 설립된 지원재단은 강제동원 피해자 및 유족에 대한 복지지원사업과 강제동원 피해 관련 문화·학술사업, 조사, 연구사업의 추진 등 유족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펼치게 된다. 

또 올해 지원재단은 금년도 정부예산 30억3400만원과 포스코에서 출연한 100억원 가운데 1차분 30억원 등 모두 60억 3400만원의 기금을 통해 지원사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향후 지원대단은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한국도로공사 등 한일청구권  수혜기업들과 일본정부, 일본의 전쟁책임 기업 등을 상대로 모금을 위한 협의를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지원재단의 임원은 임기 2년인 이사장(김용봉 인제대 교수)과 12명의 이사, 2명의 감사 등 모두 14명으로 구성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