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의정부시의회, '일본 왕, 가장 강력한 언어로 비난하겠다'

입력 : 2014-03-17 15:34수정 : 2014-03-17 15:34

pc: 4,789    mobile: 30    total: 4,819
아주경제 임봉재 기자 =  경기 의정부시의회(의장 빈미선)는 17일 제232회 임시회를 열고 '일본 아베 정권의 일본군 위안부 망언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강세창 의원은 "일본 아베 정권이 일본군 위안부를 부정하는 망언을 서슴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현지 공영방송도 아베 정권에 동조하는 발언을 하는 등 역사부정이 심각해 이를 규탄하기 위해 결의안을 마련했다"고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시의회는 결의문에서 "아베 정권의 망언은 역사를 왜곡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두 번 죽이는 것"이라며 "더 나아가 현재를 사는 대한민국 여성들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시의회는 "이달 말까지 아베 총리가 직접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사죄하지 않는다면 다음달 일본 왕에 대해 한국에서 사용되는 가장 강력한 언어로 비난해 전 세계 조롱거리로 만들겠다"며 공개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시의회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공식적인 사죄, 망언 재발방지 약속, 피해 할머니들의 요구사항 즉각 수용 등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오는 18일 이같은 결의문을 주한 일본대사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