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2 국감> 박원순 "아무것도 안 한 시장으로 기억에 남고 싶다”

입력 : 2012-10-11 20:36수정 : 2012-10-11 20:36
의원들 ‘서울시장 역할’ 놓고 박 시장에게 '훈수'


아주경제 김현철 기자=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1일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역할을 두고 여야 의원들간 설전이 오갔다. 의원들은 전ㆍ현직 시장을 비교하기도 했으며 시장의 역할에 대해 따끔히 지적하기도 했다.

민주통합당 문희상 의원은 “서울시는 대한민국의 축소판으로 국정 전반의 문제점이 모두 드러난다”면서 “서울을 보면 대한민국을 알 수 있으니 박 시장의 성공 여부는 다음 정부가 어떻게 출범하느냐의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과 오세훈 전 시장이 일 중심ㆍ성과 중심ㆍ효율성 위주ㆍ토건을 내세웠다면, 박 시장은 사람중심ㆍ서민 배려ㆍ민주적 절차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박 시장은 전 시장들과 달리 중점적으로 하는 게 없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 시장의 마을공동체 사업에 대해 “관이 주도하면 망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닭이 알을 품었다가 병아리가 알을 깨고 나올 결정적일 때 한 번 쪼아주듯 마을공동체도 자력으로 클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경기 이천시장을 3번 지낸 새누리당 유승우 의원도 “시장은 3년 임기가 있으면 첫 1년은 전 시장의 업무를 마무리하는데 보내고 2년째에야 자기 것을 하다 3년째는 자기 흔적을 지우는데 보낸다는 말이 있다”며 서두르지 말고 서울 시정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박 시장은 “아무것도 안 한 시장으로 기억에 남고 싶다”면서 “전임 시장들이 너무나 큰 사업을 벌여놓았기 때문에 상식과 합리에 기초한 시정을 본궤도에 올리고, 제대로 정리해놓는 게 참 중요하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시대의 성장중심 패러다임으로 지금 시민의 삶이 피폐해졌고 삶의 질은 꼴찌”라며 “범죄나 성범죄, 아이들에 대한 폭력도 다 패러다임에서 기인하며, 서울에서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면 이를 개선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단체 활동가를 할 때는 문제제기를 하는 입장이었는데 지금은 최종결정자라 여러 가지 과정을 통해 심사숙고를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느낀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