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토스뱅크 본사.[사진=연합뉴스]

국내 3대 인터넷전문은행의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올 들어서만 2조7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대형 시중은행들의 가계대출 규모가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은행들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두드러진 배경을 두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토스뱅크 등 인뱅 3사의 3월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 합계는 총 36조143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33조4829억원)보다 2조6610억원(7.9%) 증가한 수준이다.

각 인뱅별로 보면 지난해 본격 출범해 가계대출 영업을 개시한 토스뱅크의 개인여신 규모가 5315억원에서 2조3688억원으로 석 달 만에 1조8373억원 급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케이뱅크(7조8100억원)와 카카오뱅크(25조9651억원)의 가계대출 잔액이 작년 말보다 각각 7200억원과 1037억원가량 확대됐다.

이는 금융당국이 제시한 은행권 연간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치(4~5%대)에 비해 증가 속도가 빠른 편이어서 5대 시중은행과 비교해도 사뭇 대조적인 모습이다. 5대 시중은행의 지난 1분기 가계대출 잔액은 작년 말보다 5조8594억원가량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뱅들의 이 같은 가계대출 확대 움직임은 개별 업체 추이에서도 볼 수 있듯 출범 초기인 토스뱅크에 대한 금융당국의 유연한 관리 방침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토스뱅크는 지난해 영업 나흘 만에 대출 총량한도가 소진돼 연말까지 대출을 중단해야 했다. 이후 올 들어 대출영업이 재개되면서 신규 취급한 여신 규모가 대폭 확대됐다. 

또한 중저신용자를 겨냥한 인뱅들의 영업전략 결과라는 분석도 나온다. 고신용자가 주 고객인 시중은행은 자산시장 냉각 속에 대출 수요가 감소한 반면 인터넷은행은 중신용대출 확대라는 출범 취지에 따라 제2·3금융권 고객을 ‘갈아타기’ 형태로 끌어오는 형태여서 고신용자 영업과 달리 대출 수요가 지속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카카오뱅크는 중저신용고객 유치를 위해 '중신용대출' 또는 '중신용 플러스 대출' 상품에 가입하는 신규 중·저신용 고객(KCB 기준 820점 이하)을 대상으로 ‘대출 첫 달 이자 지원’ 이벤트를 진행해왔다. 케이뱅크 역시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이자 지원과 대출안심플랜 등을 제공하며 중저신용대출 공급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형 시중은행 한 곳당 가계대출 평균치가 140조원 안팎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규모 등 측면에서 시중은행과 인뱅의 증가세를 나란히 놓고 비교하기엔 다소 무리라는 지적도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인터넷은행은 중저신용자들의 생활비와 생계비 목적 대출이 확대된 것"이라면서 “전체 가계대출 규모로 보면 기존 시중은행이 압도적으로 크기 때문에 단순 수치만으로는 동등한 비교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