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尹, 나토 회의 참석차 워싱턴 도착…외신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해훈 기자
입력 2024-07-11 00:02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미국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워싱턴DC를 방문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윤 대통령은 9일 인도태평양사령부 방문 시 러·북이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체결한 것에 대해 언급하며 '군사·경제 협력을 강화해 국제 사회의 우려를 더 심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며 "윤 대통령은 공고한 한·미 동맹을 과시하고, 일본을 포함한 3국이 안보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 또한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아젠치아 노바는 "윤 대통령은 나토 연례 정상회의 참석차 워싱턴으로 출국했고, 수·목요일 정상회의에서 러·북 군사 협력 강화에 대한 우려를 표명할 예정"이라며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금번 나토 정상회의에서 '러·북 협력에 관해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고, 나토 동맹국과 IP4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 글자크기 설정
  • 10개국 이상 국가 정상과 양자 회담 개최

  • 워싱턴 타임스 "전례 없는 日 관계 개선"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9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서 워싱턴으로 출발하기 전 전용기인 공군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9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서 워싱턴으로 출발하기 전 전용기인 공군1호기에 올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워싱턴DC를 방문했다. 현지 언론을 포함한 주요 외신은 이번 윤 대통령의 방미 일정에 관한 보도로 관심을 나타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 부부는 공군 1호기를 타고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앤드류스 합동기지에 도착했다.

이 자리에는 미국 측에서 미 국무부 의전장과 앤드류스 측 영접관, 우리 측에서 조현동 주미국대사 내외와 유정현 주벨기에유럽연합 대사가 참석해 윤 대통령 부부를 맞이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일본 등 10개국 이상의 국가 정상과 양자 회담을 열어 양국 현안, 지역·국제 정세 등을 논의한다. 이후 11일 오전 인도·태평양 4개국 파트너(IP4)인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와 별도의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면담할 예정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번 방미 첫 일정으로 지난 8일 하와이에 도착해 한국전쟁 참전용사가 안장된 태평양 국립묘지를 방문해 헌화하고, 하와이 동포 만찬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후 9일 인도태평양사령부(이하 인태사)를 방문해 사무엘 파파로 사령관과 주요 안보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사령부의 장성들과 장병들을 격려했다. 우리나라 대통령이 인태사를 방문한 것은 지난 1995년 태평양사령부 당시 김영삼 전 대통령 이후 29년 만이며, 2018년 5월 현 인태사로 개편한 이후로는 윤 대통령이 처음이다.

미국 블룸버그는 이날 보도에서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한 명은 나토 비회원국인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이라며 "한국은 우크라이나가 맞서 싸울 수 있도록 나토가 구하고 있는 무기들의 방대한 재고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워싱턴 타임스는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 환대를 받을 것"이라며 "바이든 정부는 윤 대통령이 국내 정치적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전례가 없는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추진한 점을 환영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윤 대통령은 9일 인도태평양사령부 방문 시 러·북이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체결한 것에 대해 언급하며 '군사·경제 협력을 강화해 국제 사회의 우려를 더 심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며 "윤 대통령은 공고한 한·미 동맹을 과시하고, 일본을 포함한 3국이 안보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 또한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아젠치아 노바는 "윤 대통령은 나토 연례 정상회의 참석차 워싱턴으로 출국했고, 수·목요일 정상회의에서 러·북 군사 협력 강화에 대한 우려를 표명할 예정"이라며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금번 나토 정상회의에서 '러·북 협력에 관해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고, 나토 동맹국과 IP4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전라도뱃떼지칼빵누구든건들면칼빵시비ㅏㄹ그냥다칼빵뒤돌아보면너두니뒷통수꼬치지칼빵고인이되고나면그땐알숭 잇겟지지금은그머리통녹이텅비엇어도하지만그때는하늘을바라보며행복한미소를짓게되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