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끝나니 느슨해진 물가 옥죄기…업계 줄인상 속 유류세 환원 주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4-05-28 05:0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최근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이 줄줄이 가격 인상을 예고하면서 지난달 총선 전까지 물가 옥죄기에 주력해 온 정부의 고삐가 느슨해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다음 달 말로 예정된 유류세 인하 조치까지 종료되면 정부 물가 정책이 '표심용'이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2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웰푸드는 6월부터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 중인 초콜릿 제품 17종 가격을 최대 16.7% 인상한다.

  • 글자크기 설정
  • 가공식품·생필품 줄인상 예고…서민 물가 부담 심화

26일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 간장 진열대사진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간장이 진열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이 줄줄이 가격 인상을 예고하면서 지난달 총선 전까지 물가 옥죄기에 주력해 온 정부의 고삐가 느슨해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다음 달 말로 예정된 유류세 인하 조치까지 종료되면 정부 물가 정책이 '표심용'이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2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웰푸드는 6월부터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 중인 초콜릿 제품 17종 가격을 최대 16.7% 인상한다. 초콜릿 주원료인 코코아(카카오 열매를 가공한 것) 시세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올라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수출 확대로 국내 공급량이 줄어든 김 가격도 오른다. 동원F&B는 동원 참기름김(4g 16봉) 가격을 8%, 대천김 구이김밥용김(22g 3봉) 가격은 25% 인상키로 했다.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샘표 양조간장 30종 가격도 다음 달 중순께 평균 9.0% 인상이 예고된 상태고 롯데칠성음료는 탄산음료 등 가격을 올리기 위해 대형마트와 협상 중이다.  

정부는 올 들어 수차례 제조·유통업체와 간담회를 열어 가격 인상 자제를 요청해 왔다. 하지만 지난달 총선 이후 업체별로 잇따라 가격 인상에 나서면서 서민 부담이 커지는 양상이다. 

다음 달 유류세 인하 조치 연장 여부는 정부의 물가 관리 기조를 엿볼 수 있는 가늠자가 될 전망이다. 2011년 11월 한시 도입된 유류세 인하 조치는 9차례 연장되며 3년 가까이 지속됐다. 세율 환원 시 서민들의 유류비 지출이 크게 늘 수밖에 없다. 

유류세 인하가 종료되면 공공요금도 따라 오를 공산이 크다. 김동철 한국전력 사장은 지난 16일 기자간담회에서 "한전의 노력만으로 누적 적자를 감당할 수 없는 한계에 봉착했다"며 "더 이상 특단의 대책은 남아 있지 않다"고 토로했다. 3분기 전기요금 결정을 앞두고 요금 인상을 위한 '군불 때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도 2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차입에 따른 이자비용만 하루 47억원에 달하는 등 벼랑 끝에 서 있다"며 사실상 요금 인상을 촉구했다. 

3분기는 여름철 냉방 수요 증가로 에너지 사용량이 많아지는 시기라 요금 인상은 민생고로 직결된다. 김낙년 동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총선을 앞두고 정부가 행정력을 동원해 물가를 묶었지만 행정력으로는 물가를 잡을 수 없다"며 "공급 측면에 문제가 있으면 이를 완화하는 방향으로 물가 안정을 도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