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 저격' 논란에 오세훈 "처신은 정제되지 않은 표현...함께 뛰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백소희 기자
입력 2024-05-21 15:33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해외직구 규제 논란' 관련 국민의힘 중진 저격글 여파가 이어지자 진정에 나섰다.

    오 시장은 21일 페이스북에 "SNS로 얼마든지 의견을 낼 수 있다"면서도 "처신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지금 생각해보면 정제되지 않은 표현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입장을 굽혔다.

    전날 오 시장은 해외직구 금지 정책 지지 의견을 밝히면서 이견을 표한 여당 인사들을 겨냥해 "정책 전체에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지적하는 것은 여당 중진으로서의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힌 바 있다.

  • 글자크기 설정
  • 오세훈, 전날 "여당 중진으로서의 처신에 아쉬움"

  • 유승민·한동훈 연이어 반박글 올려

오세훈 서울시장이 30일 서울 동작구 숭실대학교 열린 2024년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 입학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430 사진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30일 서울 동작구 숭실대학교 열린 2024년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 입학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4.30 [사진=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해외직구 규제 논란' 관련 국민의힘 중진 저격글 여파가 이어지자 진정에 나섰다. 

오 시장은 21일 페이스북에 "SNS로 얼마든지 의견을 낼 수 있다"면서도 "처신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지금 생각해보면 정제되지 않은 표현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입장을 굽혔다. 

전날 오 시장은 해외직구 금지 정책 지지 의견을 밝히면서 이견을 표한 여당 인사들을 겨냥해 "정책 전체에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지적하는 것은 여당 중진으로서의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날 페이스북에 "서울시장께서 저의 의견 제시를 잘못된 '처신'이라고 하셨던데,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건설적인 의견 제시를 '처신' 차원에서 다루는 것에 공감할 분이 많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글을 올렸다. 

해외 직구 규제의 혼선에 대해서는 "공익을 위해 꼭 필요하다면 시민의 선택권을 제한할 수도 있지만, 불가피하게 시민의 선택권을 제한할 때는 최소한도 내에서, 정교해야 하고, 충분히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전날 "오 시장은 해외직구 금지를 비판한 '여당 중진'을 콕 집어 비판했다"며 "그들을 향해서는 말할 배짱이 없느냐"고 날을 세웠다. 

오 시장은 이날 "'건강한 당정관계'를 향한 제 소신은 변함 없다"고 해명에 나섰다. "여당 정치인들이 SNS로 의견제시를 하는 것은 가급적 필요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고 했다.

그는 "중진은 필요하면 대통령실, 총리실, 장차관에게 직접 연락할 수 있고 협의도 할 수 있다"며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내부 통로는 놓아두고 보여주기만 횡행하는 모습이 건강하지 않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와 의견을 조금 달리하더라도 우리 당의 모든 구성원과 정부가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염려하는 마음은 같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모두 그 목표를 위해 함께 뛰자"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