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vs 이재명 '라운드2' 열리나...전대 출마 가시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4-05-21 16:04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전당대회에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등판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 대표는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권리당원 의사반영 비중을 높이며 '당원 중심 정당' 추진을 본격화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표의 가치를 3배 이상 높이는 방안을 의결했다.

  • 글자크기 설정
  • 한동훈 출마 변수 2가지...전당대회·총선백서 연기

  • 이재명, 권리당원 영향력 확대...표 가치 3배 상향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전당대회에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등판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민생 현안 관련 입장을 제시하거나 도서관 방문 등 외부 노출을 늘리면서 몸풀기에 들어간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역시 당원권 강화를 위한 실무작업에 들어가면서 전당대회 출마를 굳혔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 전 위원장은 21일 윤석열 정부의 ‘국가통합인증마크(KC) 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의 해외 직접구매(직구) 금지 정책’을 놓고 오세훈 서울시장과 신경전을 벌였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장께서 저의 의견 제시를 잘못된 '처신'이라고 하셨던데,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건설적인 의견 제시를 '처신' 차원에서 다루는 것에 공감할 분이 많지 않을 것"이라고 직격했다. 오 시장이 "안전과 기업 보호는 직구 이용자의 일부 불편을 감안해도 포기할 수 없는 가치로, 정책 전체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지적하는 것은 여당 중진으로서의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한 것에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총선 참패 후 한 전 위원장의 공개적인 입장 피력은 이번이 세 번째다. 전대를 앞두고 정치적 행보를 본격적으로 재개한다면 유력한 당권주자로 부상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앞서 한 전 위원장은 지난 18일 페이스북에 해외직구 금지 정책에 대해 "소비자의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한하므로 재고돼야 한다"고 적은 바 있다. 지난달 20일에는 '윤석열 배신론'이 거론되면서 "정치인이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여러분, 국민뿐"이라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여기에 더해 '6말7초'로 예정된 전당대회 연기설이 돌면서 한 전 위원장의 등판설은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전당대회가 늦게 열릴수록 한 전 위원장의 책임론이 옅어지기 때문이다.
 
6월 중하순으로 예상된 총선 백서 연기 여부도 변수다. '한동훈 책임론'에 대한 의견이 갈리면서 총선 백서 발표 시기를 오는 7월 말에서 8월 초로 예정된 전당대회 이후로 미루자는 주장도 나온다. '한동훈 책임론'이 백서에 담길 이유가 크다는 이유에서다.  총선 참패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의 공동 책임을 제기한 조정훈 국민의힘 총선백서특위 위원장은 당권 도전을 시사하는 듯한 발언으로 뭇매를 맞다 불출마를 선언했다.
 
반면, 민주당은 사실상 이 대표 연임체제를 굳히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권리당원 의사반영 비중을 높이며 '당원 중심 정당' 추진을 본격화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표의 가치를 3배 이상 높이는 방안을 의결했다. 이 당헌 개정으로 전당대회에서의 대의원과 권리당원 표 비중은 60대 1에서 20대 1 미만으로 변동됐다. 당내 일각에선 의장·원내대표 선거 투표에 권리당원 의견을 10% 반영하는 '10%룰' 도입을 위한 당헌당규 개정 요구도 나왔다. 

민주당은 당장 오는 7월부터 실시될 차기 시·도당위원장 선출 시 권리당원 의사 비중을 높이기 위한 실무 작업에 착수한 상태다. 시·도당위원장은 공천권을 가지고 있다. 2년 후 예정된 지방선거에서 권리당원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이 대표가 권리당원 권한 강화에 속도를 내는 이유는 당 장악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다. 민주당 당원은 약 250만명으로 이 중 이 대표 핵심 지지기반인 권리당원은 150만명 안팎이다. 이 대표의 열성 지지층 대부분은 권리당원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