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전투 호국기념관, 호국안보 교육의 장으로 우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영천=김규남 기자
입력 2024-02-15 15:16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유서 깊은 호국의 도시 경북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시가 품고 있는 호국정신과 호국 DNA를 다음 세대에 전하는 숭고한 사명을 수행하고 있다.

    영천시는 15일 6.25전쟁 당시 북진의 계기를 만들어 낸 영천전투를 기념하기 위해 건립된 영천전투호국기념관에서 육군3사관학교 생도 360명을 대상으로 호국안보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안보교육에서는 6.25전쟁 역전의 신호탄이 된 영천전투의 경과와 역사적 의의 등을 설명하고 영천전투호국기념관 내외부를 관람했으며, 국립영천호국원을 방문해 현충탑 및 무연고 묘소참배, 묘역정화 봉사활동도 함께 실시해 선배 전우들의 애국정신을 본받고 감사함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 글자크기 설정
  • 육군3사관학교 생도 대상 영천대첩 교육의 장 마련

영천 호국기념관에서 육군 제3사관핛교 60기 생도들이 영천에서 벌어진 역사적인 전투에 관한 교육과 특히 625 전쟁 당시 북한군 3개 사단과 싸워 이겨 절체절명의 나라를  위기에서 구한 영천대회전에 관한 교육을 실시한 후 기념 촬영 하고 있다사진영천시
영천 호국기념관에서 육군 제3사관핛교 60기 생도들이 영천에서 벌어진 역사적인 전투에 관한 교육과 특히 6.25 전쟁 당시 북한군 3개 사단과 싸워 이겨 절체절명의 나라를 위기에서 구한 '영천대회전'에 관한 교육을 실시한 후 기념 촬영 하고 있다[사진=영천시]
유서 깊은 호국의 도시 경북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시가 품고 있는 호국정신과 호국 DNA를 다음 세대에 전하는 숭고한 사명을 수행하고 있다.

영천시는 15일 6.25전쟁 당시 북진의 계기를 만들어 낸 영천전투를 기념하기 위해 건립된 영천전투호국기념관에서 육군3사관학교 생도 360명을 대상으로 호국안보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안보교육에서는 6.25전쟁 역전의 신호탄이 된 영천전투의 경과와 역사적 의의 등을 설명하고 영천전투호국기념관 내외부를 관람했으며, 국립영천호국원을 방문해 현충탑 및 무연고 묘소참배, 묘역정화 봉사활동도 함께 실시해 선배 전우들의 애국정신을 본받고 감사함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2019년에 건립한 영천전투호국기념관은 국립영천호국원과 연계해 참전세대와 전후세대 간의 공감의 장이 되고 있으며, 호국영령들을 위한 추모의 공간으로 매년 1만 3천여 명의 방문객이 찾아와 용사들의 희생을 애도하고 있다.
 
고경면에 위치한 육군3사관학교는 조국, 명예, 충용의 교훈 아래 편입학 장교양성기관으로 창설 56주년을 맞이했으며, 동계군사훈련 기간에 지역전사 연구 및 호국정신 함양을 위해 60기 생도들을 대상으로 이번에 영천전투호국기념관을 방문했다.

김송학 문화관광복지국장은 “영천전투호국기념관이 추모의 장에서 나아가 안보교육의 장으로 자리매김해 호국의 성지, 보훈문화의 도시 영천 홍보에 기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영천시는 6.25전쟁 당시 수세에 몰리던 국군에게 반격의 초석이 된 영천전투를 알리고 필사의 공방전 끝에 영천지역을 탈환하는데 성공한 영천 대회전의 주인공인 호국용사들을 기억하기 위해 매년 승전일인 9월 13일에 영천대첩 기념식을 거행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