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후보자에 '불출마' 권유한 이재명…민주당, 공천 개입 논란에 '시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찬제·신진영·권보경 기자, 박상현 수습 기자
입력 2024-02-14 00:0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10 총선에 출사표를 낸 예비후보자들에게 불출마를 권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당대표의 '공천 개입'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특히 이 대표가 이날 서울 도봉갑 3선인 인재근 의원과도 만나 불출마를 권유했으며 '당 영입 인재인 김남근 변호사를 후보로 생각하고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이 대표의 공천 개입, 계파 공천 밑 작업 등 논란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이에 대해 당 핵심 관계자는 "이 대표가 문 전 의원 등과 통화한 사실은 맞다"면서도 "취지는 선배, 중진급 후보자들에게 새로운 후배들에게 정치 입문 길을 터 달라고 당부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 글자크기 설정
  • 경기 광주을 문학진에 불출마 권유…'찐명' 안태준 경쟁 지역구

  • "공관위원장이었음 문제 없었을 것" vs "공천 콘셉트 잡은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용산구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한 후 귀성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 인사를 한 후 귀성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10 총선에 출사표를 낸 예비후보자들에게 불출마를 권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당대표의 '공천 개입'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해당 지역에 이 대표 계파로 분류되는 후보도 출사표를 낸 상태이기 때문이다. 당 내부에선 이 대표가 공천관리위원회 권한을 침해했다는 비판론과 당대표 권한이라는 옹호론이 맞서고 있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최근 경기 광주을에 출마 의사를 밝힌 문학진 전 의원에게 전화해 불출마를 권유했다. 해당 통화는 광주을 지역 공천 적합도 조사 결과를 알린 뒤 1위 후보와 문 전 의원 간 격차가 크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엔 박덕동 전 경기도의원과 신동헌 전 경기 광주시장, 그리고 이른바 '찐명(진짜 친명)'으로 분류되는 안태준 당대표 특보가 경쟁 중이다. 일각에선 이 때문에 이 대표가 본인 계파 후보를 밀어주기 위해 전화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이 대표가 이날 서울 도봉갑 3선인 인재근 의원과도 만나 불출마를 권유했으며 '당 영입 인재인 김남근 변호사를 후보로 생각하고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이 대표의 공천 개입, 계파 공천 밑 작업 등 논란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이에 대해 당 핵심 관계자는 "이 대표가 문 전 의원 등과 통화한 사실은 맞다"면서도 "취지는 선배, 중진급 후보자들에게 새로운 후배들에게 정치 입문 길을 터 달라고 당부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인 의원과 관련해 인 의원이 먼저 총선 관련 의견 교환을 위해 이 대표에게 요청한 자리였다. 이날 인 의원은 22대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이 같은 해명에도 당내에선 이 대표에 대해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 수도권 초선 A의원은 "왜 불출마 관련 통보를 임혁백 공관위원장이 아니라 이 대표가 하는 거냐"며 "공관위에 공천과 관련한 것을 다 넘겼다고 해 놓고 대표가 불출마 이야기를 하는 건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러 가지 시비 소지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수도권 재선인 B의원 역시 "애초에 임 공관위원장이 직접 전화했으면 이런 문제가 불거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통보를 이 대표가 할 거면 심사도 이 대표가 하고, 후보 접수도 이 대표가 직접 하는 게 맞지 않겠느냐"고 비꼬았다.

반면 초선 C의원은 "대통령실이 개입하는 것도 아니고, 당대표가 공천 콘셉트를 잡는 게 공천 개입일 수가 있느냐"며 "나라면 지금보다 훨씬 파격적으로 개입해 정리할 사람을 정리하고, 공천 콘셉트에 맞는 사람을 채워 넣을 것"이라고 이 대표를 두둔했다.

서울 지역 한 다선 의원도 "공천 개입이 아니라 여러 가지 객관적 데이터가 낮게 나오거나 전략적으로 판단할 땐 그렇게 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