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중소형 회계법인 자금유용 사례 다수 발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우 기자
입력 2024-02-13 12:0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금융감독원이 중소형 회계법인의 가공급여, 허위 수수료 지급 등 자금유용 사례를 다수 발견했다.

    부당거래를 한 중소형 회계법인은 주로 부모, 형제 등 가족을 회계법인 직원으로 채용해 근로제공 없이 급여를 지급하거나 용역제공 없이 기타·사업 소득을 지급했다.

    '페이퍼컴퍼니'인 특수관계법인에 용역제공 없이 용역수수료 명목으로 비용을 부당지급하거나 회계법인 소속 회계사가 대부업을 영위하는 등 수수료를 부당으로 취득하는 사례도 발견됐다.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주경제DB
[사진=아주경제DB]

금융감독원이 중소형 회계법인의 가공급여, 허위 수수료 지급 등 자금유용 사례를 다수 발견했다. 이에 내부통제 방안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11일 금감원에 따르면 작년 감사인 감리 대상 중소형 회계법인 12개사를 점검한 결과 10개의 회계법인이 부당거래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계사 55명, 부당행위금액만 50억4000만원에 달한다.
 
부당거래를 한 중소형 회계법인은 주로 부모, 형제 등 가족을 회계법인 직원으로 채용해 근로제공 없이 급여를 지급하거나 용역제공 없이 기타·사업 소득을 지급했다.
 
‘페이퍼컴퍼니’인 특수관계법인에 용역제공 없이 용역수수료 명목으로 비용을 부당지급하거나 회계법인 소속 회계사가 대부업을 영위하는 등 수수료를 부당으로 취득하는 사례도 발견됐다. 아울러 퇴직한 회계사에 대해 알선 수수료를 지급하는 등 공인회계사 윤리규정을 위반한 정황도 적발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속적인 점검을 실시할 것”이라며 “상장법인 감사인 등록 요건을 준수하지 않고, 회계법인을 사익추구 수단으로 악용하는 회계사들이 감사업무에 발붙일 수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회계법인의 내부통제 강화방안을 강구해 자금·인사, 성과급 지급 등 통합관리체계가 조속히 정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