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석 달 째 순유입…"반도체 회복 기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4-02-13 12:0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지난달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과 채권을 40억 달러 이상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들은 지난 한 달 동안 국내 주식과 채권시장에 자금을 총 44억 달러 순유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에서 외국인 자금은 지난해 8월(-17억달러)과 9월(-14억3000만달러), 10월(-27억8000만달러)까지 석 달 간 순유출됐으나 11월(+45억달러)과 12월(+17억달러)에 이어 1월까지 3개월 연속 순유입 기조를 유지했다.

  • 글자크기 설정
  • 외국인, 1월 국내 주식 25.1억달러 사들여…채권도 순유입 전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과 채권을 40억 달러 이상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 업황 회복 기대감이 커진 데다 연초 해외 기관들의 투자가 재개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외인들의 증권 투자 순유입 기조가 석 달 연속 이어졌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들은 지난 한 달 동안 국내 주식과 채권시장에 자금을 총 44억 달러 순유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에서 외국인 자금은 지난해 8월(-17억달러)과 9월(-14억3000만달러), 10월(-27억8000만달러)까지 석 달 간 순유출됐으나 11월(+45억달러)과 12월(+17억달러)에 이어 1월까지 3개월 연속 순유입 기조를 유지했다.  

외국인들은 1월 한 달간 주식자금을 25억1000만달러 순매수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금리 인하 지연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업황 기대가 지속되면서 자금이 상당폭 유입됐다는 것이 한은의 평가다. 이 기간 채권자금 역시 연초 해외 투자기관들의 투자 재개 등으로 한 달 전 순유출(-7억9000만달러)에서 순유입(+18억9000만달러)으로 전환했다. 

원/달러 환율은 글로벌 달러화 강세 영향으로 상승해 1월 말 기준 1334.6원까지 뛰었으나 외국인 주식자금 유입과 수출업체 달러화 매도 증가로 지난 7일 1327.8원으로 하락하며 상승폭에 제동이 걸렸다. 1월 환율 평균 변동 폭과 변동률은 각 4.5원, 0.34%로, 직전월(7.6원·0.58%)보다 변동성이 축소됐다. 이에대해 한은은 "전월의 경우 연준 FOMC 회의 전후로 환율의 양방향 변동성이 커졌던 반면 올해 들어서는 연준의 조기 금리 인하 기대가 꾸준히 낮아지면서 변동폭도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1월 중 주요국 통화 변동성 현황을 보면 러시아가 0.62%로 가장 높았고 브라질(0.44%), 일본(0.41%), 노르웨이(0.36%) 등이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한편 원/달러 스왑레이트 3개월물은 은행들의 연말 대차대조표 관리 강화 요인 해소, 외국인 투자자들의 차익거래 목적 외화자금 공급 등으로 양호한 외화자금사정이 지속되며 상승했다. 통화스왑금리 3년물도 국고채금리 상승과 부채스왑 영향으로 상당폭 올랐다. 실제 지난해 말 3.15% 수준이던 국고채 3년물금리는 지난 7일 기준 3.29%로 0.14%포인트 뛰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