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내 스마트폰 시장, 1위는 '삼성전자'…애플 최초 '25%' 돌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수지 기자
입력 2024-02-13 08:08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위 자리를 지켰지만, 애플이 매섭게 추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대비 8%포인트(p) 줄어든 1400만대 중반 수준으로 집계됐다.

    경기 불확실성에 따라 중저가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교체 수요가 감소했다는 분석이다.

  • 글자크기 설정
  • 국내 스마트폰 시장, 8% 줄어 1400만대 기록…삼성 점유율 73%, 1위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위 자리를 지켰지만, 애플이 매섭게 추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대비 8%포인트(p) 줄어든 1400만대 중반 수준으로 집계됐다. 경기 불확실성에 따라 중저가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교체 수요가 감소했다는 분석이다.
 
제조사별로 보면 삼성전자가 시장점유율 73%로 1위를 유지했다. 지난해 주력 스마트폰 갤럭시S23 시리즈와 Z플립·폴드5는 사전 예약에서만 각각 109만대, 102만대를 판매해 흥행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다만 원자재 가격 상승과 판매 부진 등에 따라 중저가 라인업을 일부 정리하며 점유율은 전년보다 약 2%p 줄었다.
 
이어 애플이 처음으로 시장점유율 25%를 돌파하며 2위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3%p 올랐다.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1%p씩 국내 점유율을 늘려왔다는 점에서 지난해 성장세가 보다 빨라졌다는 분석이다.
 
특히 지난해 10월 국내에 출시한 아이폰15 시리즈는 사전 예약 판매에서 10명 중 8명이 2030이었고, 전작 대비 첫 주 판매량이 49.5% 급증했다.
 
아울러 이외에도 기타 스마트폰 제조사의 점유율은 모두 합쳐 2% 수준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스마트폰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