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철새 등 이동성 야생동물 5종 중 하나는 멸종위기 처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4-02-12 21:26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2023년 9월 5일 경북 포항시 남구 연일읍에 있는 조박저수지에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가시연꽃이 피어 있다.

    유엔이 철새와 고래 등 국경을 넘나들며 사는 전 세계 이동성 야생동물 5종 가운데 한 종 꼴로 인간과 기후 변화 탓에 멸종 위기에 처했다고 경고했다.

    유엔환경계획(UNEP)은 12일(현지시간) 이주 동물 실태에 대한 최초의 보고서에서 수십억 마리의 동물이 번식하고 먹이를 찾기 위해 매년 사막이나 평원, 바다를 가로질러 이동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 글자크기 설정
  • "사냥·낚시 등 인간 활동이 주요인"

2023년 9월 5일 경북 포항시 남구 연일읍에 있는 조박저수지에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가시연꽃이 피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3년 9월 5일 경북 포항시 남구 연일읍에 있는 조박저수지에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가시연꽃이 피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엔이 철새와 고래 등 국경을 넘나들며 사는 전 세계 이동성 야생동물 5종 가운데 한 종 꼴로 인간과 기후 변화 탓에 멸종 위기에 처했다고 경고했다.
 
유엔환경계획(UNEP)은 12일(현지시간) 이주 동물 실태에 대한 최초의 보고서에서 수십억 마리의 동물이 번식하고 먹이를 찾기 위해 매년 사막이나 평원, 바다를 가로질러 이동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이 보고서는 이날부터 17일까지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에서 열리는 CMS 당사국 총회(COP14)에 맞춰 발표됐다.
 
1979년 체결된 UNEP ‘이동성 야생동물 보호 협약’(CMS) 대상인 1189종 가운데 44%의 개체수가 감소하고 있으며 22%는 사라질 수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CMS 대상 58개 어종의 97%가 멸종 위기에 처했으며 상어와 가오리의 멸종 위험이 컸다.
 
사냥과 낚시, 착취 등과 같은 인간의 활동이 CMS 보호종의 70%에 영향을 미칠 정도로 가장 큰 위협 요인으로 지목됐다.
 
서식지 감소는 이들 보호종 가운데 최대 75%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각국 정부가 댐과 석유·가스 배관, 풍력 발전용 터빈 등 기반 시설을 설치할 때 보호종의 서식지나 이동 경로에 피해를 주지 않도록 할 것을 주문했다.
 
가뭄과 산불 등 기후 변화로 인한 재난이 늘어나는 것도 이주 동물에 피해를 주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에이미 프랜켈 CMS 사무총장은 이 보고서에서 각국 정부가 이주 동물에 대한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매우 분명한 방향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