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후쿠시마 제1원전서 오염수 누출…도쿄전력 "영향 없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4-02-07 21:4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일본 후쿠시마에서 오염수 5.5t이 누출됐다.

    오염수 정화 장치는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나 스트론튬을 제거하는 설비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오염수를 이 정화 장치에 우선 통과시킨 뒤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대부분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한 뒤 탱크에 보관한다.

  • 글자크기 설정
  • 오염수 5.5t 누출

일본이 작년 8월 24일 오후 1시께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시작했다 사진AP 연합뉴스
일본이 작년 8월 24일 오후 1시께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시작했다. [사진=AP 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에서 오염수 5.5t이 누출됐다.

7일 아사히신문은 일본 도쿄전력의 발표를 인용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내 오염수 정화 장치에서 오염수 5.5t이 누출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작업원이 이날 오전 8시 55분께 원전 내 고온 소각로 건물 외벽에 있는 배기구에서 오염수 누출을 발견했다.

이 배기구는 오염수 정화 장치에서 발생하는 수소를 건물 밖으로 빼내는 구멍이다.

사고 당시 정화 장치는 정지 중이었다. 점검을 위해 배관에 일반 물을 흘려 넣어 오염을 제거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닫혔어야 할 밸브가 실수로 열려 배관에 남은 오염수와 세정용 물이 섞여 배기구로 흘러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누출된 오염수가 건물 밖 토양에 스며들었을 가능성이 있어 도쿄전력은 향후 이 토양을 수거할 계획이다. 

도쿄전력은 "오염수 누출량은 총 5.5t, 누출된 방사성 물질 총량은 220억 베크렐(㏃)이다. 원전 부지 외부에 영향은 없다"고 밝혔다.

오염수 정화 장치는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나 스트론튬을 제거하는 설비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오염수를 이 정화 장치에 우선 통과시킨 뒤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대부분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한 뒤 탱크에 보관한다.

앞서 지난해 10월에는 도쿄전력 하청업체 직원 2명이 방호 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채 ALPS 배관을 청소하던 중 액체를 뒤집어썼다.

같은 해 12월에는 제1원전 2호기 폐로 작업을 하던 협력업체 20대 남성 직원이 방사성 물질로 안면 부위가 오염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