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클린턴, 내달부터 바이든 지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4-02-07 21:1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버락 오바마·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의 재선을 위해 지원 사격에 나선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전날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나는 3월 28일 조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기 위해 뉴욕에 있을 것"이라며 "같이 갈 사람. 참여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라는 글과 함께 링크를 게재했다.

    해당 링크에는 전·현직 대통령 세 명의 사진과 함께 '세 명의 대통령을 만날 당신의 역사적 기회'라고 적혀있다.

  • 글자크기 설정
  • 민주당 전·현직 대통령, 재선 위해 합심

연설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FP·연합뉴스
연설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F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의 재선을 위해 지원 사격에 나선다.

NBC 방송은 7일(현지시간) "내달 28일 민주당의 전·현직 대통령 세 명이 블록버스터급 모금행사를 개최하며 장소는 뉴욕시로 좁혀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금 행사에서 토론회가 열릴 예정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전날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나는 3월 28일 조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기 위해 뉴욕에 있을 것"이라며 "같이 갈 사람. 참여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라는 글과 함께 링크를 게재했다.

해당 링크에는 전·현직 대통령 세 명의 사진과 함께 '세 명의 대통령을 만날 당신의 역사적 기회'라고 적혀있다.

클린턴 전 대통령도 X에 해당 링크를 소개했다.

모금 행사 장소는 라디오 시티 뮤직홀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곳은 60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수천명의 지지자를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캠프 대변인은 "장소 등 세부 사항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