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설연휴 보이스피싱 예방"…금융기관 등 안심마크 서비스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윤선 기자
입력 2024-02-07 16:27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정부는 7일 설 연휴 기간 보이스 피싱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공공·금융기관의 '안심마크'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공공·금융기관을 가장한 미끼 문자를 차단하기 위해 현재 40곳에서 실시 중인 '안심마크' 서비스를 경찰청과 관세청 등 282개 기관에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안심마크는 금융·공공기관 등이 발송한 문자가 정상적인 문자임을 확인해 주는 서비스다.

  • 글자크기 설정
  • '피싱 사기와 전쟁한다'는 각오로 범죄 대응 강화

  • 대포통장·대포폰·미끼문자 등 차단 대책 추진

방기선 국무조정실장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범정부 합동 전기통신금융사기 통합신고대응센터를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기선 국무조정실장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범정부 합동 전기통신금융사기 통합신고대응센터를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7일 설 연휴 기간 보이스 피싱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공공·금융기관의 '안심마크'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무조정실은 이날 '보이스피싱 대응 범정부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피싱 사기와 전쟁한다'는 각오로 무관용 원칙에 따라 범죄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공공·금융기관을 가장한 미끼 문자를 차단하기 위해 현재 40곳에서 실시 중인 '안심마크' 서비스를 경찰청과 관세청 등 282개 기관에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안심마크는 금융·공공기관 등이 발송한 문자가 정상적인 문자임을 확인해 주는 서비스다.

또 지인을 사칭한 사기 문자를 구분할 수 있도록 해외 로밍으로 발송된 문자는 이동통신사가 안내 문구를 문자에 표기해서 발송하도록 할 예정이다.

정부는 "설 명절 전후로 명절 이벤트나 긴급자금지원, 명절인사 등을 가장한 미끼 문자가 증가할 수 있어 국민 경각심을 제고하는 집중 예방·홍보활동을 벌인다"고 전했다.

범죄 수단으로 사용되는 대포통장·대포폰·미끼문자 등을 차단하기 위한 대책도 추진한다. 알뜰폰을 활용한 대포폰 개설에 대응해 알뜰폰 개통 시 본인 확인을 강화하고, 1인당 개통할 수 있는 회선을 연간 36개에서 6개로 축소하기로 했다.

방기선 국조실장은 "피싱 사기는 심각한 민생침해 범죄인 만큼 정부는 보이스피싱과 전쟁을 한다는 비상한 각오로 대응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방 실장은 "관계 기관은 국민께서 설 명절을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연휴 기간에 대응 체계를 빈틈없이 유지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서울 종로구 보이스피싱 통합신고대응센터에서 열린 회의에는 대검찰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금융위원회, 경찰청, 금융감독원, 국가정보원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