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하나銀 등과 '에너지바우처 돌봄 서비스' 실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4-02-07 16:22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7일 하나은행 등과 울산 울주군에서 '에너지바우처 돌봄서비스' 사랑나눔 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단은 지난해 12월 노인·장애인 등 에너지바우처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가구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에너지복지 서비스'를 추진하기 위해 하나은행, 사단법인 에너지사랑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하나은행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실현을 위한 기부금 지원으로 해당 사업을 추진한다.

  • 글자크기 설정
  • 에너지바우처 사용토록 카드 재발급 등 지원

한영배 에너지공단 지역에너지복지이사왼쪽 둘째가 7일 에너지바우처 돌봄서비스 현장 지원을 위해 찾은 한 가정집에서 에너지바우처 사업 관련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에너지공단 제공
한영배 에너지공단 지역에너지복지이사(왼쪽 둘째)가 7일 '에너지바우처 돌봄서비스' 현장 지원을 위해 찾은 울산 울주군의 한 가정집에서 에너지바우처 사업 관련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에너지공단 제공]

한국에너지공단은 7일 하나은행 등과 울산 울주군에서 '에너지바우처 돌봄서비스' 사랑나눔 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단은 지난해 12월 노인·장애인 등 에너지바우처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가구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에너지복지 서비스'를 추진하기 위해 하나은행, 사단법인 에너지사랑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하나은행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실현을 위한 기부금 지원으로 해당 사업을 추진한다.

공단은 로봇자동화기술(RPA)을 활용해 최근 3년간 울산 지역 내 에너지바우처 미사용 53가구를 발굴했다. 또 에너지사랑을 통해 20가구를 대상으로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2일까지 1차 방문 조사와 현장 지원을 마쳤다.

가구별 에너지바우처 미사용 사유를 진단한 뒤 바우처 사용을 위한 카드 재발급 지원, 서비스 재신청 등 맞춤형 현장 지원 서비스를 제공했다. 아울러 서비스 신청 가구 중 한 집을 방문해 창문 단열시트 설치와 생필품 전달 등 나눔 활동을 펼쳤다. 

한영배 에너지공단 지역에너지복지이사는 "더 많은 이들이 에너지바우처를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수혜자 편의 중심으로 제도 개선을 지속해 에너지복지 사각 지대를 없애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