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지역, 교육부 '교육발전특구' 유치경쟁 '활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울산=정종우 기자
입력 2024-02-07 12:04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지난 6일 교육부의 교육발전특구 지정과 관련 '제1회 교육발전특구위원회 회의' 이후 부·울·경 각 지역의 특구유치 행보가 줄을 잇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해 12월부터 기초지자체 단위 1유형, 광역지자체 단위 2유형, 광역지자체와 여러 기초지자체가 함께하는 3유형으로 나눠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공모를 시작했다.

    먼저 울산시와 울산교육청은 '지역인재와 기업이 함께하는 울산형 교육발전특구'를 주제로 시범지역 운영기획서와 지역협력체 협약서를 첨부해 신청서를 제출한다고 7일 밝혔다.

  • 글자크기 설정
지난 6일 제1회 교육발전특구위원회 회의가 개최됐다사진교육부
지난 6일 '제1회 교육발전특구위원회 회의'가 개최됐다.[사진=교육부]
지난 6일 교육부의 교육발전특구 지정과 관련 '제1회 교육발전특구위원회 회의' 이후 부·울·경 각 지역의 특구유치 행보가 줄을 잇고 있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자체와 교육청이 함께 대학, 산업체 등 지역기관들과 협력해 교육 발전 전략을 마련하고 지역인재들이 양질의 교육을 받고 지역에 정주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이다.

교육부는 지난해 12월부터 기초지자체 단위 1유형, 광역지자체 단위 2유형, 광역지자체와 여러 기초지자체가 함께하는 3유형으로 나눠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공모를 시작했다.

먼저 울산시와 울산교육청은 '지역인재와 기업이 함께하는 울산형 교육발전특구'를 주제로 시범지역 운영기획서와 지역협력체 협약서를 첨부해 신청서를 제출한다고 7일 밝혔다.

울산은 '울산형 교육발전특구'에 울산형 책임돌봄 사업, 고졸취업 활성화 및 지역정착 확대, 지역의대 증원 및 지역인재전형 확대 등을 중요 내용으로 담았다.

경남도는 7일 올해 첫 지방시대위원회 회의를 열어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운영안 등 6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경남도는 3유형, 1유형으로 교육발전특구를 희망하고 있다.

경남도는 '경남형미래인재양성 교육발전특구'란 이름으로 우주항공(경남도+진주시·사천시·고성군), 미래조선(경남도+거제시), 나노(경남도+밀양시), 자동차·의생명(경남도+양산시·김해시), 스마트 제조(경남도+창원시)를 중심으로 3유형 교육발전특구 신청 예정이다.

거창군, 산청군, 의령군, 남해군은 1유형으로 교육발전특구에 도전한다.

부산시도 7일 부산시티호텔에서 '2024년 제3회 부산광역시 지방시대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교육발전특구 시범운영 지역 선정 공모를 위한 교육청과의 공동추진을 논의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방시대 실현을 위한 추진 과제들을 공유하고 논의하는 자리를 계속해서 마련해 자치분권과 균형발전 정책 수립에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오는 9일까지 교육발전특구 신청을 받아 3월 초 결과를 발표한다.

이후 교육부는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한 곳에 30∼100억원을 지원하고 교육 관련 규제를 완화해 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