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통근버스 대합실 새로운 출발'…리모델링 준공 기념 행사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포항=최주호 기자
입력 2024-01-16 17: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직원들 요구 반영, 통근버스 대합실 내 편의 시설 개선 완료

새롭게 단장한 포항제철소 통근버스 대합실 및 카페 라운지 모습 사진포항제철소
새롭게 단장한 포항제철소 통근버스 대합실 및 카페 라운지 모습 [사진=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16일 포항제철소 통근버스 대합실에서 리모델링 준공 기념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천시열 포항제철소장을 비롯한 소장단, 이본석 노경협의회 전사 근로자대표, 포엔시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축하 자리를 빛냈다.
 
포항제철소는 상주·교대 근무자의 원활한 출퇴근을 지원하기 위해 70여 대의 통근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포항제철소 내부에 마련된 통근버스 터미널의 연간 이용객은 약 100만 명에 달하며, 월 평균 8만5000명의 포스코 및 관계사 직원들이 대합실을 이용하고 있다.
 
기존 포항제철소 통근버스 대합실은 건물이 노후화 되고, 이용객 대비 내부 공간이 협소하다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포항제철소는 터미널 공간 개선을 통해 직원들의 편의를 도모했다.
 
이번 리모델링은 지난해 11월부터 약 두 달 간 진행됐으며, 실질적인 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대대적인 수리 작업이 이뤄졌다.
 
주요 개선 사항으로는 직원들의 요구를 반영해 편의 시설, 공간 확장, 여성 편의 총 3가지 항목이 중점적으로 고려됐다. 직원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카페 라운지를 신설하고, 스탠딩 바 테이블을 배치해 이용객이 편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포항제철소 통근버스 대합실 리모델링 준공 기념 단체 기념 촬영 장면 사진포항제철소
포항제철소 통근버스 대합실 리모델링 준공 단체 기념 촬영 장면 [사진=포항제철소]
또한 포항제철소는 대합실 실내 공간을 재 배치해 좌석 수를 88석에서 120석으로 대폭 늘리고, 모바일 충전 기기를 설치하는 등 더욱 쾌적하고 실질적인 휴식 공간을 제공했다.
 
여기에 대합실을 이용하는 여직원들을 위해 남녀 화장실 동선 분리 및 시선 차단막을 설치하고, 메이크업 세면대를 개선해 여성 직원들의 편의까지 높였다.
 
새로운 대합실을 이용한 포항제철소 한 직원은 "예전에는 좌석이 딱딱했는데, 넓고 푹신한 소파가 생겨서 편안하다"며, "따뜻한 모닝 커피를 즐기면서 출근 버스를 기다리면 하루의 시작부터 기분이 좋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천시열 포항제철소장은 축하 인사를 통해 "대합실 전면 리모델링을 통해 통근버스 대합실이 쾌적한 시설로 거듭나 직원들의 이용 편의가 획기적으로 개선된 것 같아 무척 기쁘다"며, "특히 관련 부서가 협업해 행복한 일터 만들기에 앞장선 결과물이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올해 1월, 친환경 제철소 만들기 활동의 일환으로 통근버스 중 일부를 수소 버스로 전환해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포항제철소는 이번 수소 버스 운행 결과를 바탕으로 점차 제철소 내 출퇴근 수소 버스 도입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