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호신' 오승환, 삼성과 2년 더...총액 22억 계약 [오피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4-01-16 16:0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오승환이 삼성 라이온즈에 남는다 사진연합뉴스
오승환이 삼성 라이온즈에 남는다. [사진=연합뉴스]


'돌부처' 투수 오승환(42)이 삼성 라이온즈와 2년 더 함께 한다.

삼성은 16일 오승환과 2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승환은 삼성과 계약금 10억원, 연봉 합계 12억원을 포함해 총액 22억원에 계약을 맺었다.

올 시즌 연봉으로 4억원을 받은 뒤 내년 시즌에 8억원을 수령하는 조건이다.

이로써 '삼성 수호신' 오승환을 대구 라이온즈 파크에서 2년 더 볼 수 있게 됐다.

이종열 삼성 단장은 오승환과 계약 이후 "올해 투수진 구성에 화룡점정을 찍게 됐다"면서 "협상 과정에서 최선의 길을 고민하느라 시간이 조금 걸렸다"고 전했다. 앞서 삼성은 지난 시즌 kt 위즈에서 활약한 마무리 투수 김재윤을 영입한 바 있다. 이에 삼성은 리그 내 최정상급 마무리 투수 두 명과 함께 올 시즌 뒷문을 지킬 예정이다.

이어 이 단장은 "최고의 팀 구성을 위한 구단의 행보를 이해해 준 오승환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승환은 지난 2005년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로 삼성에 입단해 KBO 통산 400세이브를 기록하며 '삼성 왕조'를 이끌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