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핵전쟁 시계 초침 빨라지나…美 북핵 협상가의 경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4-01-16 13:0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담배 피우며 농기계전시회장 참관하는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평양 3대혁명전시관에서 진행 중인 농기계 전시회장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TV가 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41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2024-01-03 143954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담배 피우며 '농기계전시회장' 참관하는 김정은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쟁시 대한민국을 편입시키겠다며 전쟁 위협 수위를 높인 가운데 과거 북핵 협상을 했던 미국 전문가가 올해 한반도 핵전쟁 가능성을 점쳤다.

로버트 갈루치 조지타운대 명예교수는 최근 외교안보 전문지 '내셔널 인터레스트' 기고에서 "2024년 동북아시아에서 핵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는 생각을 최소한 염두에는 둬야 한다"고 밝혔다.

갈루치 교수는 미국과 중국이 대만 문제를 두고 대치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중국의 독려로, 또는 독려가 없더라도 동북아시아에 있는 미국 자산과 동맹에 핵 위협을 가해 중국을 지원하면서 핵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고 가정했다.

또 남한이 북한 지시를 따르도록 강제하고, 미국이 동맹을 돕기 위해 개입하는 것을 억제하기 위해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도 전망했다.
 
로버트 갈루치 조지타운대 명예교수 사진연합뉴스
로버트 갈루치 조지타운대 명예교수 [사진=연합뉴스]

그는 북한의 핵무기 사용 결정에는 "미국이 실제 어떤 행동을 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셈법이 아니라 북한 지도부가 예상하는 미국의 행동"이라면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을 통해 미국의 확장억제에 대한 신뢰를 약화할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갈루치 교수는 북한군이 우발적으로, 또는 상부 허가 없이 핵무기를 발사해 핵전쟁이 시작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갈루치 교수는 "핵무기를 사용할 의사가 있다는 북한의 수사법(rhetoric)이 우리로 하여금 북한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이 작다는 확신을 갖게 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그는 바이든 행정부가 임기 마지막 해에 접어든 현재 북한과 협상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을 대화로 유인하려면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북한과 진심으로 관계 정상화를 추구하고, 그 과정에서 비핵화를 첫걸음이 아닌 더 장기적인 목표로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갈루치 교수는 30년 전인 1994년 '1차 북핵 위기' 당시 미국 국무부 북핵 특사로 대북 협상을 담당하면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 중단을 대가로 경수로와 관계 정상화를 약속한 북미 '제네바 합의'를 성사시킨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