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中심판이 中했다?...손흥민 등 韓 선수 옐로카드 5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4-01-16 05:5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안컵' 한국 대표팀의 첫 경기에서 중국인 심판이 무려 옐로카드를 5장이나 꺼내들었다. 

15일(한국시간) 한국은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바레인과의 경기에서 3대1로 승리했다.

하지만 중국인인 마닝 주심이 한국 대표팀 선수에게만 무려 5장의 옐로카드를 꺼내들어 축구팬들을 분노케 했다. 

전반 9분 박용우가 알리 마단과 충돌해 경고를 받았고, 4분 뒤 전반 13분 김민재도 모하메드 마르훈의 역습을 방해했다며 마닝 심판은 경고를 한 후 곧바로 옐로카드를 꺼냈다. 

전반 28분 이기제가 알리 마단의 역습을 막다가 또 옐로카드를 받으며 전반에만 3장의 옐로카드가 나왔다.

이후 후반 6분 조규성이 압박 수비를 하다 4번째 옐로카드를 받았고, 후반 추가시간 주장 손흥민까지 옐로카드를 받으며 한국 대표팀은 총 5장을 받았다.

반면 후반 3분 이브라힘 알 왈리가 손흥민과의 경합 중 의도적으로 팔꿈치를 사용해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했지만 마닝 주심은 옐로카드는 커녕 파울조차 선언하지 않았다. 

경기 후 위르겐 클리스만 감독은 쏟아진 경고에 대해 "오늘 경기 양상이 지난 경기들과 달랐다. 중국 주심이 옐로카드를 많이 꺼내들었다. 많은 부분을 생각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후반전 작은 경합에서도 카드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위험 부담을 갖고 경기 하기에는 다음 경기에 영향이 갈 수 있었다. 안타깝게 생각한다. 이른 시간부터 많은 카드가 나와 경기 운영에 어려움이 있었다. 우리도 더 영리하게 할 필요가 있었다. 이런 부분 고려하면서 다음 경기 준비해야 한다"고 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