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아시안컵' 이강인 멀티골에 일본 축구팬들 "역시 S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4-01-16 0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이미지 확대
Next
  • 1 / 12
  •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클린스만호' 이강인이 멀티골을 터트리자 일본 축구팬들이 환호했다.

    15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바레인을 3대0으로 이겼다. 

    가생이닷컴을 보면 이날 경기를 본 일본 축구팬들은 이강인의 골에 "이강인은 S급(EM***)" "이것은 확실히 S급이네(01***)" "진정한 S급 클래스(zN***)" "이건 역시 S급 골이다. 일본 선수와는 다르다고(nQ***)" "PSG의 스타 선수는 다르구나(FW***)" 등 댓글을 달았다. 

    한국은 전반 38분 황인범의 선제골로 1대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전반에만 박용우, 김민재, 이기제가 옐로카드를 받으며 불안함을 보이기도 했다.

    후반전이 시작된 후 6분 만에 바레인의 압둘라 알 하샤시가 만회골을 넣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5분 후인 후반 11분 이강인이 왼발 원더골을 터트리며 다시 리드하기 시작했다. 

    여기서 끝나지 않고 후반 23분 이강인이 멀티골을 성공시키며 한국 대표팀은 3대1로 바레인을 제압할 수 있었다. 

    경기 종료 후 이강인은 중계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경기 전부터 쉬운 경기가 될 거라는 생각은 단 한 선수, 단 한 스태프분도 안 했다. 그렇게 경기가 시작됐고 좋은 점도 있었고 안 좋은 점도 있었다. 다음 경기에선 더 좋은 모습, 더 좋은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는 항상 실점하든, 득점하든 우리가 하고 싶은 플레이를 유지한다. 팀이 흔들리진 않았다고 생각한다"면서 "골을 먹으면 공격수는 당연히 골을 넣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뛴다. 골을 넣을 수 있어 기쁘다. 다음 경기도 최선을 다해 준비해 좋은 경기력, 결과 보여드리려 노력하겠다. 지금처럼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오는 20일 오후 8시 30분 알 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아시안컵 E조 2차전을 치르며, 이후 25일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김판곤 감독이 이끄는 말레이시아와 3차전을 치르게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기자님, 적어도 점수는 바로 작성하셔야죠.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