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주택 통계, 전월比 인허가 13.9%‧착공 82.9% 증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동근 기자
입력 2023-12-29 08:2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분양물량 감소로 전국 미분양 9개월 연속 줄어드는 추세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지난달 주택 인허가와 착공이 전달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누적으로는 전년 대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주택 미분양은 9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지만, 준공 후 미분양은 늘었다.
 
국토교통부가 29일 발표한 '11월 주택통계'에 따르면 올해 11월 전국 주택 인허가 물량은 2만553가구로 전월 대비 13.9% 증가했다. 11월 한 달간 아파트 인허가는 1만6367가구로 전월 대비 10.1% 늘었고, 비(非)아파트도 4186가구로 31.5% 증가했다.
 
인허가와 함께 11월 주택 착공도 2만8783가구로 전월보다 82.9% 늘었다. 전국 아파트와 비아파트 착공도 각각 96.3%, 21.0% 늘었다.
 
다만, 올해 들어 11월까지 누적 인허가는 29만4471가구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36.9% 줄었다. 17만378가구를 기록한 착공 또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52.4% 감소했다.
 
인허가와 착공의 증가와 달리 준공은 1만215가구로 전월 대비 38.5% 감소했다. 누계로는 28만2975가구를 기록, 작년 동기보다 21.6% 줄었다.
 
전국 미분양은 9개월 연속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11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총 5만7925가구로 전월보다 374가구(0.6%) 소폭 감소했다. 분양 물량이 감소하면서 미분양 규모 또한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1∼11월 누계는 16만3509가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7.3% 줄었다.
 
준공 후 미분양은 1만465가구로 전월 대비 2.4%(241가구) 늘었다.
 
11월 전국 주택 거래량은 4만5415건으로 전월과 비교해 5.0% 감소했다. 다만, 역대급 거래절벽을 겪었던 작년 같은 기간보다는 50.3% 증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