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선택, 창당 완료...당대표 금태섭·사무총장 정호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오현 기자
입력 2023-12-11 18: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의원내각제 추진…청년투자국가 건설 등 강령

 
사진중앙선거위원회
[사진=중앙선거위원회]

금태섭 전 의원의 '새로운선택'이 정당으로 정식 출범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홈페이지를 통해 '새로운선택'의 중앙당 등록공고를 공지했다. 이로써 행정적 창당 절차가 마무리 됐으며, 창당준비위원회에서 정식 정당으로 창당이 완료됐다.

중앙선관위의 등록공고에 따르면 당 대표는 금태섭 전 의원이 맡는다. 사무총장에는 준비위원회에서 집행위원장을 맡았던 정호희 전 민주노총 대변인이 선임됐다. 

이들은 의원내각제를 추진하고 인구위기 극복을 위한 청년투자국가, 신냉전 시대에 맞는 경제안보동맹 등을 당 강령으로 정했다. 또 당헌을 통해 '중도대연합'을 실현한다고 못박았다. 

한편 이날 금 전 의원은 류호정 정의당 의원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녀 병역 평등'을 성별 갈등 해결책으로 제안했다.

금 전 의원과 류 의원은 한국 사회 젠더 갈등의 해결책으로 '병역에서부터 가사까지 성평등'을 추진하겠다며 "병역 성평등과 관련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할 것과 남성 육아휴직 전면화를 제안한다"고 선언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국민 4대 의무인 병역 의무를 여성도 이행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내놓은 정당은 새로운선택이 처음이다. ·

금 전 의원은 남성 육아휴직에 대해선 "국가가 육아휴직 비용을 전적으로 책임지고 기업은 의무적으로 그것을 실천하자는 것"이라며 "육아휴직 기간 정부가 통상임금을 100% 보전하겠다"고 선언했다.

류 의원은 새로운 정당이 견지할 젠더 정책 방향을 소개했다. 류 의원은 "'모든 남성은 가해자'라는 명제에 기초해 페미니즘 정치를 하지 않겠다"며 "온라인 페미니즘 내에서 통용되는 일부 표현이나 상징에 '조롱이나 혐오가 없다'고 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새로운선택은 창당이 완료된 만큼 정책 준비 등을 비롯해 내년 총선 구도를 위한 준비에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이들은 오는 17일 국회에서 창당대회를 개최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