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하루 앞둔 BTS RM "새로운 영감·배움의 시기 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3-12-10 21: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그룹 방탄소년단 RM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패션 매거진 W더블유 코리아 제18회 유방암 인식 향상 캠페인 LOVE YOUR W 포토콜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124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그룹 방탄소년단 RM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오는 11일 육군 현역으로 입대하는 그룹 방탄소년단(BTS) RM이 "기어이 그날이 오고야 말았다"며 심경을 전했다.

RM은 10일 팬덤 플랫폼 위버스에 "지난 10년간 방탄소년단으로 살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며 "끝은 또 시작이니까, 지나고 나면 다른 좋은 무언가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적었다.

이어 "두렵고 무섭기도 하다"면서도 "이 시기가 우리 모두에게 낯설고 새로운 영감과 배움의 시기가 될 거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RM은 먼저 입대한 멤버 진과 제이홉을 언급한 뒤 "뒤따라가는 저희보다 훨씬 힘들었을 것"이라며 "그들을 보며 더없는 용기를 얻고 있다"고 썼다.

RM은 "늘, 곁에 없어도 곁에 있는 사람이고 싶었다"며 "잠시 동안 안녕"이라고 팬들에게 인사했다.

RM과 같은 날 입대하는 뷔는 이날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머리를 짧게 자른 모습을 올린 뒤 "삭발에 선글라스…언젠가는 해보고 싶었는데 잘 됐다"고 말했다.

한편 RM과 뷔는 오는 11일, 지민과 정국은 오는 12일 육군 현역으로 입대한다. 네 멤버의 전역 예정일은 오는 2025년 6월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