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내년도 노인 일자리 사업 7681명 모집...환경감시ㆍ공공시설 도우미ㆍ바리스타 등 모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남=박재천 기자
입력 2023-12-08 15: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공익형, 월 30시간 근무에 29만원 수령...

사진성남시
노인 일자리 사업에 선발된 노인이 환경 미화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성남시]

경기 성남시가 오는 11~15일까지 '2024년 노인 일자리·사회활동 지원사업' 참여 희망자 7681명을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시는 해당 사업이 올해 사업 참여 인원 5900명보다 1781명(30%) 늘어난 규모로 실시된다고 밝혔다. 

모집은 4개 유형에서 이뤄진다. 동네사랑 환경감시원, 공공시설 도우미 등 공익활동에 5040명, 바리스타, 제과·제빵사, 신용카드 배송원 등 시장형 840명, 경비원, 주차관리원 등 취업 알선형 341명 등이다.

유형별로 공익형은 월 30시간 근무에 29만원을 받게 되며, 성남시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자가 참여할 수 있다. 사회서비스형은 월 60시간 근무에 63만4000원을 지급하며, 65세 이상(일부 60세 이상) 성남시민이 참여 대상이다.

사진성남시
노인 일자리 사업에 선발된 노인이 카페에서 근무하고 있다. [사진=성남시]

시장형과 취업알선형은 근로계약 체결 내용에 따라 최저임금 시급(9860원)을 적용한 월급을 받게 되며, 60세 이상 시민이 참여할 수 있다. 근무 기간은 10~11개월 간이다.

노인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려면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50곳)나 노인일자리 수행기관(12곳)에 신청서를 내면 된다. 신청을 원하는 노인은 '노인일자리여기', '복지로' 홈페이지를 통해서 온라인 신청도 가능하다.

한편 시 관계자는 "평생 축적한 경험과 능력이 있는 어르신들에게 사회활동 참여와 활기찬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노인 일자리의 양·질적 확대를 위해 참여 인원을 올해보다 30% 늘리고, 공영주차장 시설관리지원 사업단, 초등학교 돌봄 늘봄학교 사업 등 신규사업을 발굴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