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방산은 국가 전략산업...성장세 확대 적극 지원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12-08 0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LIG넥스원 방문...'지속 가능한 방산수출 추진전략' 발표

윤석열 대통령 제2차 방산수출 전략회의 주재
    성남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7일 경기 성남 분당구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열린 제2회 방산수출 전략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2023127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kaneynacokr2023-12-07 125505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7일 경기 성남 분당구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열린 제2회 방산수출 전략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우리 안보와 경제를 뒷받침하는 국가전략산업인 방위산업을 첨단전략산업으로 육성해 방산 수출 성장세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2027년까지 세계 4대 방산 강국 도약이 목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 성남 판교 소재 방산업체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열린 '제2차 방산수출전략회의'를 주재했다. 지난해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 개최된 '2022년 방산수출전략회의'에 이어 윤 대통령이 주재한 두 번째 민·관·군 합동회의다.
 
회의에서 정부는 2027년까지 세계 4대 방산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지속 가능한 방산수출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우주, 인공지능(AI), 유·무인 복합체계, 반도체, 로봇이라는 첨단전략산업 5대 분야를 집중 육성하는 촘촘한 정책 지원을 약속했다.
 
정부 발표에 이어 독자적인 기술 개발 투자를 통한 대기업 수출 성공 사례, 정부 지원을 통해 성장할 수 있었던 중소기업 성공 사례를 공유하고 방산업계 다양한 의견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회의에는 신원식 국방부 장관,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엄동환 방위사업청장 등과 육·해·공군 참모총장, 40여 개 방위산업체 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회의 종료 후 윤 대통령은 인근 LIG넥스원으로 장소를 옮겨 청년 방위산업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방위산업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청년 연구원들을 보니 정말 든든하다"면서 "국가 안보‧경제에 기여하고 있는 연구원들이 정당한 처우와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