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硏 "3세대 실손 손해율 156.6%…물리치료 등 비급여 항목 관리 필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3-12-07 15:2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실손 신상품 최초 요율 조정 주기, 현행 '5년→3년' 검토 주장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3·4세대 실손의료보험 손해율이 크게 악화되면서, 손해율 급증의 주범인 비급여 항목을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실손 신상품의 최초 요율 조정 주기를 현행 5년에서 3년으로 줄여 손실을 줄여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김경선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7일 서울 광화문 코리안리에서 열린 '공·사 건강보험의 역할과 과제' 세미나에서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실손의료보험 가입자의 고령화로 인해 향후 보험금 지급액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제언했다.

김 연구위원은 "물리치료(도수·체외충격파·증식치료)와 비급여 주사제의 평균 가격 등을 고려한 각 항목의 통원 1회당 한도를 설정해 과잉의료를 방지할 수 있다"며 "물리치료의 부담보 또는 보장제한 특약을 신설하면 과잉의료를 방지해 실손의료보험의 지속가능성이 제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보험료 인상에 대한 소비자 부담을 분산하고, 손해율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실손보험 신상품의 최초 요율 조정 주기를 현행 5년에서 3년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또한 저출산·고령화와 관련된 의료, 일부 정신질환 등 필수의료 항목에 대한 급여의료비 보장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보험업계에 따르면 손보사의 올해 상반기 실손보험 손해율은 121.2%로 작년(118.9%)보다 상승했다. 이 중 3세대 실손보험의 손해율은 작년 131.4%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156.6%로 뛰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