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in Trend] 구글, AI 언어모델 '제미나이' 깜짝 공개…글로벌 경쟁 불 지핀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영훈 기자
입력 2023-12-07 18: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구글 "지금까지 나온 AI 모델 중 가장 똑똑하고 인간전문가 능력 뛰어넘어"

  • MS, 코파일럿에 GPT-4 장착·이미지 생성 기능 '달리 3' 업데이트해 반격나서

  • 메타·IBM도 뭉쳐 선두 추격…국내선 네이버 'CUE:' 삼성 '삼성 가우스' 공개

ㅇ
 
구글이 지금까지 나온 인공지능(AI) 모델 중 가장 높은 성능을 갖춘 초거대언어모델(LLM) '제미나이'를 전격 공개했다. 비(非)영어권 언어에 대한 답변이 미흡해 출시를 내년으로 미룰 거란 보도들이 나왔으나, 예상을 뒤엎고 깜짝 공개에 나섰다. 후발주자들도 한데 뭉쳐 'AI 동맹'을 출범해, 향후 초대형 AI 주도권을 둘러싼 경쟁은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구글 비밀병기 제미나이…GPT4·사람 능력 넘었다
 
구글은 6일(미국 현지시간) AI의 기반이 되는 LLM '제미나이(Gemini)'를 공개했다. 챗GPT의 LLM인 'GPT'와 같은 AI 모델로, 울트라·프로·나노 등 3가지 크기로 나뉜다. 구글은 "오픈 AI의 최신 모델인 GPT-4보다 강력한 것은 물론, 지금까지 나온 AI 모델 중 가장 뛰어난 성능을 갖췄다"고 자신했다.
 
제미나이는 '멀티모달 AI'다. 텍스트·이미지·오디오 등을 동시에 인식하고 이해하는 것은 물론 코딩 능력까지 갖췄다. 수학 문제를 풀거나 틀린 추론 과정을 지적·분석하는 것도 가능하다. 알파고를 만들었던 구글의 딥마인드가 개발을 주도했다.
 
세 종류 가운데 중간 크기이자 범용으로 쓰이는 '제미나이 프로'는 즉시 구글의 AI 챗봇 서비스인 '바드'에 탑재된다. 일종의 챗GPT 대항마이다. 제미나이 프로가 적용된 바드는 먼저 한국을 포함한 170개 이상 국가 지역에서 영어로 제공된다. 이후 서비스 지역과 언어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제미나이 나노'는 구글이 지난 10월 공개한 최신 스마트폰인 '픽셀8 프로'에 탑재된다. 녹음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녹취한 내용을 이해하고, 이에 대한 요약본 등을 제공한다.
 
가장 규모가 크고 복잡한 작업에 적합한 '제미나이 울트라'는 내년 초 '바드 어드밴스드'라는 이름으로 장착된다. 이는 지금까지 나온 LLM 중 가장 강력한 모델로 평가된다. 앞서 실행한 대규모 다중작업 언어이해 테스트(MMLU)에서 90.04점을 받았다. 이는 전문가(89.3점)와 오픈AI의 GPT-4(86.4점)를 웃도는 수준이다.

MMLU는 수학·물리학·역사·법률·의학·윤리 등 57개 주제를 복합적으로 활용해 지식과 문제 해결 능력을 평가한다. 제미나이는 32개 학술 벤치마크(기준) 중 30개 항목에서도 GPT-4를 뛰어넘었다. 구글 측은 "제미나이는 인간 전문가 점수를 넘은 최초의 AI 모델"이라며 "특히 수학과 물리학 추론에 강하다"고 강조했다.
 
구글은 시연 영상을 통해 제미나이의 높은 판단력을 소개했다. 사람이 펜으로 종이에 오리를 그리자, 제미나이는 즉각 이 과정을 인식했다. 오리 몸통을 파란색으로 칠하자 "흔친 않지만, 파란 오리도 있다"고 설명했고, 재질을 묻자 "고무 또는 플라스틱일 수 있고, 삑삑거리는 소리가 난다면 고무"라고 답했다. 사람이 총알을 피하는 모습을 보여주자 "영화 '매트릭스'의 유명한 장면"이라고 말했다.
 
수학과 물리학에 대한 이해도도 한층 고도화됐다. 앞면이 네모난 모양 차량과 삼각형인 차량 중 어느 차량이 더 빠를지를 묻자 "공기역학이 적용된 세모난 차가 더 빠르다"는 답이 돌아왔다. 수학 문제와 함께 오답을 낸 풀이 과정을 보여주자 "공식은 맞지만, 계산에 착오가 있다"고 지적했다. 잘못된 풀이 과정도 정확하게 짚어냈고, 틀린 부분과 연관된 맞춤형 연습 문제를 추가 제시했다.
 
MS, 코파일럿에 GPT-4 장착···후발주자들 동맹 결성
 
같은 날 마이크로소프트(MS)는 AI 종합 솔루션인 '코파일럿'에 오픈AI가 개발한 GPT-4 터보를 장착한다고 발표했다. 구글이 오픈AI 진영이 흔들리는 틈을 타, 초거대 AI 모델을 발표하자 추가 견제에 나선 것이다. 실제로 구글은 내부적으로 제미나이 공개 시점을 내년으로 정했었다. 하지만 오픈AI 이사진 쿠데타가 5일 만에 끝나자, 영향력 확대를 우려해 발표 시점을 급하게 앞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MS 새 코파일럿에는 GPT-4 터보 모델뿐 아니라 이미지 생성 기능인 '달리3'의 엔진도 업데이트된다. 사용자가 요청한 것과 더 밀접하게 일치하는 높은 품질의 결과를 생성할 수 있다. 이미지 생성과 더불어 검색 기능도 향상된다.

복잡한 주제에 대해 최적화된 검색 결과를 제공할 수 있도록 '딥 서치' 기능 역시 고도화했다. 코딩이나 데이터 분석 등 복잡한 작업 수행에 도움이 되는 '코드 인터프리터'의 부족한 점도 보완했다. 다시 쓰기 기능을 추가해, 웹사이트에 있는 문장을 AI가 자동으로 다시 작성할 수 있도록 했다.

업계 후발주자들은 한데 뭉쳐 연합군 결성에 나섰다. 챗GPT 제작사인 오픈AI와 연합군을 이룬 MS 외에 구글까지 노골적으로 초거대 AI 패권 야욕을 드러내자, 공동체를 형성해 단체 대항에 나선 것이다. 이들은 서로 동맹을 맺고 기술을 개방해 선발주자를 맹추격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페이스북·인스타그램을 운영하는 메타와 IBM이 주도했다.

동맹에는 산·학·연이 골고루 이름을 올렸다. 지금까지 참여 의사를 밝힌 AI 기업·기관은 50곳이 넘는다. 인텔·AMD·오라클 등 미국의 반도체·정보기술(IT) 대기업을 비롯해 스태빌리티AI·허깅페이스 등 생성 AI 스타트업도 참여한다. 미국 예일대·코넬대와 일본 도쿄대 등 세계적 대학, 항공우주국(NASA)·국립과학재단(NSF) 등 미국 정부 기관도 동참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참여 기업에 대해 "자체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오픈AI·MS에 쏠리는 관심을 따라잡고자 분투 중인 기업"이라고 설명했다.
 
AI 동맹은 "공유해야 더 안전하게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메타는 지난 2월 자체 개발한 LLM '라마' 소스코드를 연구 목적에 한해 무료 개방하면서, 이러한 주장을 현실화했다. 이후 라마를 활용해 만든 새 LLM이 대거 쏟아져 나왔다. 스탠퍼드대 연구진이 만든 '알파카', 이미지 생성 AI로 유명한 스태빌리티AI의 '스태이블LM'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 7월 공개한 '라마2'는 상업적 활용도 전면 허용했다.
 
이는 폐쇄적 태도를 지향하는 오픈AI·구글과 대척된다. 오픈AI는 GPT-4 등 LLM 세부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구글 역시 제미나이 이전에 AI챗봇에 탑재했던 '팜2'의 비공개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동맹 출범을 계기로 명확한 대립 구조가 형성됐다.
 
AI 동맹은 아직 관련 생태계가 성장 초기 단계인 만큼 언제든 시장 구도는 변화할 수 있다고 봤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 포천비즈니스인사이트는 글로벌 생성형 AI 시장 규모가 올해 438억 달러(약 57조원)에서 2030년에는 6679억 달러(약 876조원)로 연평균 47%씩 폭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AI 동맹은 일단 AI 알고리즘을 평가하는 체제 구축과 연구자금 마련, 오픈소스 모델 협업 등에 집중하기로 초기 가닥을 정했다.
 
해외 업체 'AI 전쟁'에 속속 참전···국내 기업도 시동
 
이들 3개 진영 외에도 초거대 AI 전쟁에 참전하는 기업들은 계속 늘고 있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AI 스타트업 xAI는 이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최대 10억 달러(약 1조3100억원) 규모의 자금 조달을 하겠다고 보고했다. 이 중 1억3500만 달러(약 1770억원) 상당 투자금은 이미 유치했다고 밝혔다. 다만 지금까지 누가 xAI에 투자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xAI는 앞서 생성형 AI인 그록을 공개했다.
 
아마존웹서비스(AWS) 역시 지난달 텍스트를 통한 의사소통으로 문서 요약과 자료 생성, 코드 작성 업무를 도와주는 기업용 생성형 AI 챗봇 '아마존Q'를 전격 공개했다. 구글 클라우드·MS 애저 같은 클라우드 분야 경쟁사가 잇달아 생성형 AI를 탑재하자 반격에 나선 것이다.
 
국내 기업들 행보도 빨라지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 9월 시범 출시한 생성형 AI 서비스 '큐:(CUE:)'를 PC 버전 통합 검색에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자체 개발 생성형 AI인 '삼성 가우스'를 공개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