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中과 정상회담 앞두고 압박 수위↑...이탈리아는 "일대일로 탈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3-12-07 11:2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英, 러시아 무기 제공 中기업 제재

  • EU "다음 주 中기업 12곳 제재 나설 수도"

 
벨기에 수도 브뤼셀의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본부 앞에 걸린 EU 깃발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벨기에 수도 브뤼셀의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본부 앞에 걸린 EU 깃발. [사진=로이터·연합뉴스]


EU(유럽연합)와 중국이 7일 베이징에서 4년 만의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인 가운데 유럽이 중국 압박의 수위를 한층 높이고 있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 3일 중국 정부에 일대일로 협정을 갱신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공식 서한을 전달했다.

2019년 주세페 콘테 총리 시절 일대일로 사업 참여를 선언한 이탈리아는 주요 7개국(G7) 중 유일하게 일대일로 사업에 참여해왔다. 따라서 이미 예상된 부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탈리아와의 이별은 중국에 상당한 충격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0월 취임한 반중 극우 성향의 조르자 멜로니 총리는 “이탈리아가 일대일로에 참여한 것은 실수”라며 탈퇴를 공언해 왔다.

뿐만 아니라 이날 영국은 러시아의 군수물자 공급망에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개인 및 단체 46곳(명)을 추가로 제재한다고 밝혔는데, 여기에 중국 기업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런던 주재 중국 대사관은 “영국 정부가 잘못을 즉각 시정하고,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를 해제할 것을 촉구한다”며 “우리는 중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EU는 특히 중국의 러시아 지원을 둘러싸고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EU는 지금까지 러시아에 군사적으로 사용이 가능한 제품을 수출한 중국 본토 기업을 제재 대상에서 제외해 왔다. 중국이 직접 통제에 나설 거라고 약속한 데 따른 것이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발견된 러시아 무기 중 70~80%가 중국 기업 제품인 것으로 드러났고, EU는 이번 정상회담 이후에도 중국이 효과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이르면 다음 주 발표할 추가 제재 대상에 중국 기업 12곳을 포함할 것으로 보인다. 

EU 고위 관리는 “중국이 우리의 제재를 우회하고 있는 일부 기업들을 중국이 직접 단속하는 걸 원한다”면서도 “다만 필요할 경우 우리가 직접 대처할 수 있는 방안도 염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역 측면에서도 충돌이 예상된다. EU는 중국산 저가 제품의 공급 과잉이 EU 제조업을 위축시킨다는 우려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회담을 이틀 앞둔 지난 5일 EU 지도자들이 "장기적으로 (대중국) 무역 불균형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과의 무역적자 해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도 강력하게 맞서는 모습이다. 중국은 전날 EU 회원국인 네덜란드 정부가 중국에 대한 반도체 장비 수출 통제를 강화한 것을 우회적으로 언급하며 반발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EU가 (중국에 대한) 첨단기술 수출을 엄격히 제한을 가하고 있으면서 반대로 중국에 수출을 늘리기를 희망하고 있다면, 이는 논리에 맞지 않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