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심사 내년 2월 14일까지 결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동근 기자
입력 2023-12-06 22:1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대한항공, 지난달 3일 아시아나 화물사업 부문 분리 매각 계획 포함된 시정조치안 제출

 
사진연합뉴스
대한항공 여객기 [사진=연합뉴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을 심사하는 유럽연합(EU) 경쟁당국이 내년 2월 중순까지 결합 승인 여부를 결론 내기로 했다.
 
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EU 경쟁당국인 EU 집행위원회(EC)는 이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2024년 2월 14일 전까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 심사를 잠정적으로 결론 내리겠다"고 발표했다.
 
앞서 EU 집행위는 지난 5월 양사 합병 시 "유럽 노선에서 승객·화물 운송 경쟁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를 담은 보고서를 발표한 후 지난 6월 심사를 중단했다.

이에 대한항공은 지난달 3일 EU 집행위에 인수합병 절차가 진행 중인 아시아나항공의 화물사업 부문 분리 매각 계획이 포함된 시정조치안을 제출했다. 대한항공은 EU 집행위의 요청에 따라 심사에 필요한 추가 자료 또한 냈다.
 
대한항공이 이번에 EU 집행위의 합병 승인을 받으면 앞으로 기업결합까지 미국과 일본 경쟁당국의 허가만 남게 된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 항공 인수‧통합을 위해 2021년 1월 14일 이후 총 14개 경쟁당국에 기업결합을 신고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