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증시, 우량주 약세에 투심 위축...上海 40일만에 3000선 이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3-12-05 18: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식품가공 테마주 상한가多

중국 증시 지수를 보여주는 상하이 루자주이 금융지구 전광판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증시 지수를 보여주는 상하이 루자주이 금융지구 전광판. [사진=로이터·연합뉴스」


5일 중국 증시는 하락세로 마감했다. 중국 경제 둔화에 대한 우려로 우량주가 약세를 보이면서 투심이 위축된 영향이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50.62포인트(1.67%) 하락한 2972.30, 선전성분지수는 190.08포인트(1.97%) 내린 9470.36으로 장을 마쳤다. 대형주 벤치마크 지수 CSI300와 기술주 중심의 창업판은 각각 65.88포인트(1.90%), 37.82포인트(1.98%) 밀린 3394.26, 1871.10에 마감했다. 상하이종합지수가 종가 기준 3000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10월 26일 이후 40일 만이다.

외국인은 3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이다. 이날 상하이·선전 증시에서 빠져나간 북향자금(北向資金·외국인 자금) 규모는 75억2000만 위안에 달했다. 이 중 홍콩에서 상하이로 투자하는 후구퉁을 통해 48억9400만 위안, 홍콩에서 선전으로 투자하는 선구퉁을 통해 26억2700만 위안의 순매도를 나타냈다.

중국 경제 매체 차이신은 11월 민간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1.5로 집계됐다고 5일 발표했다. 전달치(50.4)는 물론 시장 전망(50.7)도 크게 웃돌면서 3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으나 공식 PMI 동향과 거리가 있어 중국 경기를 낙관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지 증권사 궈성증권은 “최근 증시가 요동치는 이유는 경기 흐름(둔화)과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는 우량주가 약세를 보이면서 투심을 짓누르고 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중국 수요 부진으로 세계 제조업 재고가 크게 증가한 것도 악재로 작용했다. 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시장조사업체 퀵팩트셋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글로벌 대형 제조업체 4353곳의 재고는 올해 9월 말 팬데믹 이전인 2019년 12월 말 대비 28% 증가했다. 일본 에어컨 제조업체 다이킨공업은 “부동산 등 중국 시장이 어려운 상황이라 업계 전반적으로 유통 재고가 좀처럼 빠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조사업체 초이스에 따르면 이날 거래 가능한 주식 가운데 418개 종목이 상승, 4613개 종목이 하락했으며 보합을 기록한 종목은 50개였다. 반도체·철강· 석유·부동산·은행·보험 등 관련주의 하락 폭이 두드러졌다.

상한가를 기록한 종목은 40개로, 식품을 비롯해 자동차, 바이오의약, 미디어 등 업종에 집중됐다. 특히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이 밀키트 사업에 뛰어들었다는 소식 이후 식품가공 테마주에 훈풍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종목별로는 시부무예(300106), 양광루예(001318), 이밍스핀(605179)이 각각 상한가를 기록했다. 특히 후이파스핀은 8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찍었다.

이날 홍콩 증시 역시 크게 흔들렸다. 항셍지수는 전장 대비 1.91% 내린 1만 6327.86로 장을 닫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