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상암 평화의공원에 '트윈휠' 대관람차 민간제안 접수...사업 속도 낸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규홍 기자
입력 2023-12-03 12:1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서울시, 상암 대관람차 컨소시엄 최초 제안서 접수…총 사업비 약 9000억원

  • 민간사업자가 제출한 제안서 토대로 기재부 적격성 조사 검증 등 본격 사업 추진

  • 지름 180m 두 고리 교차하는 '트윈 휠'…64개 캡슐, 1440명 탑승가능

 
서울시가 상암동에 건설 예정인 서울트윈아이가칭 조감도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상암동에 건설할 예정인 '서울트윈아이'(가칭) 조감도.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상암동 일대에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할 예정인 대관람차 '서울 트윈아이(Seoul TwinEye)'(가칭)에 대해 민간 제안을 접수한다. 시는 내년 초 기획재정부에 검증을 요청해 사업에 속도를 낼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시는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 인근에 조성할 예정인 대관람차를 포함해 복합문화시설을 조성하는 '서울 트윈아이'를 최초 제안으로 접수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간다. 세부 계획 등은 향후 기재부 검증과 제3자 공고 등을 거치며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
시는 지난 3월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 일환으로 월드컵공원 등 상암동 일대에 살 없는(Spokeless) 고리 형태 대관람차 조성을 기획해 민간 투자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후 9월에 실시된 민간사업자 공모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더리츠 외 3개 회사가 응모했다. 서울 트윈아이 컨소시엄이 만들어졌고 이들은 지난달 29일 시에 제안서를 제출했다. 컨소시엄은 위원회 평가 결과 총 792.48점을 얻어 민간투자법상 최초 제안자 지위를 확보했다.
이번에 건설되는 대관람차는 세계 최초로 두 개 고리가 교차하는 '트윈 휠(Twin Wheel)' 형태로 건설에 들어가며 링 180m, 하부공간 40m, 총 높이 220m로 건설된다. 특히 캡슐 64개에 한 주기당 1440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두 개 휠에 내·외측을 활용해 동시 탑승 인원을 늘려 경제성을 높였다.
또 대관람차는 지상 40m 위에 설치돼 탁 트인 경관을 최대한 확보했으며, 하부에는 전시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아이디어가 제안됐다. 공간에는 공연·전시장(전용 1만3126㎡), 편의시설(전용 7853㎡), 기타 지원시설(전용 2296㎡), 부속·레저시설(분수·집라인·모노레일 등)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약 9102억원이며 설계는 영국 명물인 런던아이를 설계한 세계적 구조회사 ARUP가 참여해 내진·내풍 안정성을 확보했다. 향후 시공에는 국내 대형 건설사인 SK에코플랜트가 참여한다.
시는 이달 중 서울공공투자관리센터(S-PIMs) 사전 검토를 거친 뒤에 다음 달쯤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로 제안서를 넘겨 사업 적격성을 철저히 검증할 계획이다. 사업 적격성을 검증받은 뒤에는 ‘제3자 공고’를 시행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정한다. 
양병현 서울시 공공개발기획담당관은 통화에서 "남산 타워, 63빌딩 등 서울 랜드마크 대부분을 조망할 수 있다"며 "시민들이 서울을 조망하는 데 최적의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입장료와 관련해 "아직 결정된 게 없다. 서울시 연구원을 비롯해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 등에서 치열한 토론을 거친다"며 "토론에서 요금은 적정한지, 사업비 규모가 적절한지 등 여러 사안을 놓고 최소 6개월에서 1년간 논의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사업과 관련된 많은 문제점이 걸러질 것"이라며 "이런 과정들 때문에 실제 착공은 2025년 하반기 또는 2026년 초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