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Q 시리즈, 폭우로 3라운드 순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3-12-03 08:4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사흘 남아, 7일까지 진행

사진KLPGA
[사진=KLPGA]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퀄리파잉(Q) 시리즈 3라운드가 기상악화로 순연됐다.

LPGA 투어는 3일(한국시간) 공식 누리집을 통해 "지난 36시간 동안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에 내린 75㎜ 이상의 비로 코스 컨디션이 플레이할 수 없을 정도로 나빠져 토요일 라운드를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Q 시리즈는 LPGA 투어로 가는 관문이다. 6라운드 방식이다. 사흘 이후 공동 65위는 이틀 더 칠 수 있다.

이틀은 소화했고, 사흘이 남은 상태다. 이날 순연으로 일정이 하루씩 뒤로 밀렸다. 종료일은 7일이다.

한국 선수들은 2라운드까지 순항 중이다. 순위표 맨 윗줄에는 이소미의 이름이 올랐다. 이소미는 10언더파 133타를 기록했다. 미국 동포 제니퍼 송(9언더파 134타)과는 1타 차다.

종료 결과 상위 20위는 LPGA 투어 카드를 받는다. 21~45위는 LPGA 투어와 엡손(LPGA 2부) 투어를 병행한다. 본선 통과자에게는 LPGA 2부 투어 출전을 보장한다.

대회는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 로버트 트렌트 존스 골프 트레일 앳 매그놀리아 그로브에서 열린다. 두 코스로 진행된다. 파72인 크로싱스 코스와 파71인 폴스 코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