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단일 세계 시장 끝났다"...韓·日 경제 협력체 구성 제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3-11-30 16:4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단일 세계 시장은 거의 끝났다"면서 한일 경제 협력체 구성을 대응책의 하나로 제시했다.
 
최 회장은 30일 도쿄대 야스다(安田) 강당에서 '사회 분열과 디지털 전환 속 인간성 함양'을 주제로 열린 '도쿄포럼 2023' 행사에서 "지난 20년간 거의 40개국을 돌아다녔는데, 지정학적 긴장은 어디서나 분명했다"면서 이 같이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제 각국은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와 제휴해 각기 규칙과 표준을 만든다"며 "이는 글로벌 가치 사슬에 의존하는 반도체나 전기차(EV) 배터리 같은 산업에 특히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한국과 일본 모두 오랫동안 세계화의 혜택을 본 나라라며 "지금 우리는 임박한 도전에 직면해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는 우리가 익숙한 상태에서 벗어나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함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양국이 민주주의와 법치, 시장경제 등의 원칙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나라라면서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의약품, 신재생에너지 등 산업에서 강점을 갖고 있고 합작 LNG(액화천연가스) 터미널, 칩 제조, 스타트업 플랫폼 등 새로 시작할 잠재 영역도 많다"고 덧붙였다.
 
도쿄포럼은 최종현학술원과 도쿄대가 2019년부터 매년 공동 개최해온 국제 학술 대회로, 올해 5회째를 맞는다.
 
12월 1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는 올해 포럼에는 최 회장과 함께 후지이 데루오 도쿄대 총장, 류홍림 서울대 총장, 고바야시 겐 일본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기업가, 학자 등 수십명이 연사나 패널로 참여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0일 일본 도쿄대에서 열린 제5회 도쿄포럼에서 개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0일 일본 도쿄대에서 열린 제5회 도쿄포럼에서 개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