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투수' 허윤홍 사장, 취임 한달여간 동분서주···GS건설 '쇄신' 총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3-11-29 18: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9일 GS그룹 인사서 대표이사 선임... 위기극복 및 조직쇄신 박차

  • 인천 검단아파트 찾아 첫 외부 공식석상 나서... 책임경영 의지

허윤홍 GS건설 사장이 28일 검단 AA13 입주예정자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허윤홍 GS건설 사장이 28일 검단 AA13 입주예정자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GS건설의 ‘구원투수’로 등판한 오너 4세 허윤홍 사장이 경영 최일선에 나선 이후 동분서주하고 있다. 인천 검단아파트 주차장 붕괴 사고 이후 위기에 몰린 GS건설은 허윤홍 사장이 전격적으로 사령탑을 맡은 이후 사고 수습과 조직 쇄신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허 사장이 지난 28일 외부 공식석상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자리가 검단아파트 입주예정자 현장간담회라는 점도 책임 경영의 의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는 평가다. 

GS그룹은 29일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임원 인사를 단행하면서 허윤홍 사장을 GS건설 대표이사에 선임했다. GS건설 미래혁신대표를 맡아 오던 허 사장은 지난달 GS건설 CEO로 기용되면서 격랑에 흔들린 'GS건설호(號)'의 방향타를 잡고 있다. 

취임 이후 한달 여간 허 사장의 행보는 GS건설의 이미지 회복과 조직 쇄신에 초점이 맞춰졌다. 국내외 20여개 현장을 둘러보는 등 현장경영 강행군에 나서며 위기 극복의 의지를 다지는 한편, 또 현장 직원들을 격려하며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면서 분위기 쇄신을 이끌고 있다. 지난달 26일 경기도 용인에서 1박 2일로 진행된 임원 워크숍을 직접 찾은 것도 조직 분위기를 환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허 사장은 28일 검단아파트 입주예정자 간담회에 참석하며 취임 이후 첫 외부 공식 행보에 나섰다. 이날 허 사장은 사고와 관련해 사과한 뒤 “명품 자이 단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고, 직원들도 자부심 느낄 수 있는 회사로 키워가려고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고 이후 지난달까지 6개월여 기간 동안 GS건설과 입주예정자들의 의견 차가 상당했으나 허 사장이 취임한 이후 보상안 마련에 속도가 붙어 한 달 만에 마무리가 됐다는 후문이 나온다. GS건설은 국토부 중재로 LH와 함께 세대별 현금 지원 1억4500만원과 지체보상금 9100만원, 중도금 대출에 따른 대위변제 제공 등을 보상안으로 제시해 최종 합의했다.

보상안에 합의하긴 했으나 주차장 붕괴사고로 인한 영업정지 관련 사안은 GS건설의 ‘발등의 불’이다. 허 사장은 국토부의 영업정지 10개월 추진에 대응하기 위해 직접 소명 절차를 두루 살피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내실 강화에도 나서고 있다. GS건설은 브랜드 마케팅 팀을 신설해 브랜드 이미지와 신뢰 회복의 목표를 명확히 했다. 아울러 임원 인사에서도 다수의 40대 젊은 임원을 전면 배치하는 등 ‘젊은 피’ 수혈에 나섰다. 흔들린 조직을 정비하고 조직에 역동성을 불어넣기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 10대 건설사에서 오너 일가 중 직접 경영 일선에 나선 인물은 허 사장이 유일하다"며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고 급락한 주가와 수익성을 회복하는 어려운 임무를 맡아 초반부터 쇄신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