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소방서, 화재없는 안전마을 어달동 마을 선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동해=이동원 기자
입력 2023-11-29 14: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소방서와 원거리 위치, 소방차량 진입이 곤란한 지역 등 화재 발생 시 많은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 선정

관계자들이 지난 28일 동해시 어달동 16·17통 단독주택 43가구 대상으로 어달경로당에서 ‘2023년 화재없는 안전마을 조성’행사를 징행하고 있다사진동해소방서
관계자들이 지난 28일 동해시 어달동 16·17통 단독주택 43가구 대상으로 어달경로당에서 ‘2023년 화재없는 안전마을 조성’행사를 징행하고 있다.[사진=동해소방서]
동해소방서는 지난 28일 동해시 어달동 16·17통 단독주택 43가구 대상으로 어달경로당에서 ‘2023년 화재없는 안전마을 조성’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29일 동해소방서에 따르면‘화재없는 안전마을’은 소방서와 원거리에 위치하거나 소방차량 진입이 곤란한 지역 등 화재 발생 시 많은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을 선정해 추진된다고 전했다.
 
이번 화재없는 안전마을 조성 행사는 ㈜LS전선 동해공장에서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소방서에 기탁하면서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소방공무원·LS전선 관계자·시민안전관리협의회·의용소방대·지역주민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탁금을 활용한 소화기 45개ㆍ단독경보형 감지기 90개를 보급했다.
 
주요 내용은 △주택용 소방시설 전달식 △가구별 소방시설 배부 및 설치 △소방안전교육 등이다.
 
김동기 서장은 “화재없는 안전마을에 선정된 만큼 주민 모두가 화재 예방에 지속적인 노력과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8일 11월 불조심 강조의 달을 맞아 북평전통시장에서 북평동 행정복지센터와 합동 화재예방 캠페인을 진행하고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동해소방서
지난 28일 11월 불조심 강조의 달을 맞아 북평전통시장에서 북평동 행정복지센터와 합동 화재예방 캠페인을 진행하고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동해소방서]
이와 더불어, 동해소방서는 지난 28일 11월 불조심 강조의 달을 맞아 북평전통시장에서 북평동 행정복지센터와 합동 화재예방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화재 위험이 증가하는 겨울을 맞아 시민의 안전 의식을 강화하고 화재예방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주요 내용은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홍보 △불나면 대피 먼저 및 비상구 중요성 홍보 △3대 겨울용품(전기히터·장판, 전기열선, 화목보일러) 안전 용 등이다.
 
김동기 서장은 “겨울철 화재예방과 소방활동을 통해 시민 분들이 따듯하고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