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 XR·게임·e스포츠 등 창조산업 육성... 세계시장과 승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두일 선임기자
입력 2023-11-29 18: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오세훈 서울시장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은 앞으로 게임·영화·미디어·웹툰·확장현실(XR) 등 창조산업으로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 창조산업 비전’을 발표했다.

오 시장이 서울 경제 미래 동력으로 ‘창조산업’ 비전을 제시한 것이다. 창조산업은 게임, 영화, 미디어, 웹툰, 확장현실(XR) 등 창조성과 지식자본을 핵심 요소로 상품과 서비스를 생산하고 있다. 
 
내년 경기 전망과 관련해 서울시는 투자 위축, 고용 악화, 경제성장률 2% 초반 예상 등 경제 상황이 어려울 것으로 진단했다. 이에 따라 시는 △남산에 창조산업허브 △ 상암에 XR·1인 미디어·게임 △목동에 뉴미디어 △충무로에 영상 등 서울 6개 지역에 2028년까지 창조산업 성장 기반이 될 산업별 인프라를 조성한다. 그 규모는 16만7000㎡(5만여 평)며 2028년까지 조성된다.

XR(eXtended Reality)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 초실감형 기술과 서비스를 말한다.
 
먼저 서울 전역의 창조산업 지원시설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서울창조산업 허브'(1만6127㎡ 규모)가 지난 10월 남산에 착공했으며 2027년 문을 연다. 이렇게 되면 연간 2000여 명 창조산업 인력 양성과 5000여 개 지식재산권(IP) 발굴, 1억 달러(약 1300억원) 계약을 이뤄내는 서울 창조산업 중심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서울창조산업 허브는 지하 4층~지상 3층 규모며 천장에 설치된 다양한 픽셀 형태 큐브 스크린을 설치하는 등 건축물 자체도 독특한 디자인의 랜드마크로 조성한다. 우수한 투자자들이 모여서 1년 365일 미래 유니콘 기업 발굴부터 투자까지 이뤄지는 ‘기업 지원 공간’과 전시‧콘퍼런스‧상영회 등 ‘시민 참여 공간’으로 조성된다.
 
상암동에는 콘텐츠 창작자 작업 공간인 ‘창조산업 스토리센터'(7만7190㎡’)와 디지털 전환의 핵심 기술인 ‘XR센터'(2만9759㎡)가 2026년 문을 연다. 스토리센터는 영화·드라마·웹툰·애니메이션 등 창조산업 분야 작가, PD, 감독, 제작자에게 창작 활동 공간을 제공하고 중소 제작사들에 ‘기획·개발·제작’ 등 전 과정을 지원한다. 
 
또 고용 창출과 수출 효자 산업인 게임‧e스포츠를 위해 ‘서울게임콘텐츠 창조 허브'(3만6341㎡)도 2028년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조성한다. 또한 충무로에는 ‘서울영화센터’가 2025년 개관한다. 이곳에서 국제영화제가 연중 개최되고 제작자와 투자자에게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한다. 

미디어·방송·IT 산업이 집적된 목동에는 기독교방송 재건축 시설에 ‘뉴미디어 창업 허브’가 조성된다. XR스튜디오에서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고 편집과 후반 작업까지 전 과정을 지원한다. 1인 미디어를 비롯한 혁신적인 뉴미디어 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서울은 세계적인 기업들이 앞다퉈 국제행사를 개최하며 기업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하는 ‘글로벌 시장’이 됐다"며 "패션, 영화, 게임 시장의 ‘글로벌 트렌드’를 서울이 리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