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 주간전망] 제조업 지표, 중즈 리스크 '예의주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베이징=배인선 특파원
입력 2023-11-27 00: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1월 제조업 PMI…50선 웃돌까

  • 부동산 위기가 신탁업으로 전이

  • 84조 빚더미 중즈 사태 리스크 '촉각'

중국증시 주간전망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증시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번주(11월 27일~12월1일) 중국 증시는 11월 중국 제조업 경기 지표를 예의주시할 전망이다.

지난주 중국 증시는 최근 중국 정부의 잇단 부동산 부양책 소식에도 약세장으로 마감했다. 중국 정부가  비구이위안·완커 등 50곳 부동산기업 중심으로 '화이트리스트'를 만들어 무담보 단기 대출을 지원할 것이라는 등의 부동산 시장 활성화 조치를 내놓고 있다는 소식이 외신을 통해 보도됐지만 투자 자신감을 회복하는 데는 역부족이었다.

지난주 상하이종합지수는 직전주보다 0.44% 하락한 3040.97로 거래를 마쳤다. 선전성분과 창업판 지수 주간 낙폭도 각각 -1.4%, -2.45%에 달했다. 

외국인은 지난주에도 '팔자'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주 외국인은 후강퉁·선강퉁을 통해 중국 본토 증시에서 모두 31억6000만 위안어치 본토 주식을 순매도했다. 전주와 비교해선 30% 가까이 줄어든 수치다. 상하이와 선전 증시 간 '온도차'도 보였다. 외국인은 상하이 증시에서 15억9000만 위안어치를 순매수한 반면, 선전증시에서 47억5200만 위안어치 주식을 순매도한 것이다. 

이번주 눈여겨볼 경제지표로는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하는 10월 공업기업 이익이 있다. 연간 매출액 2000만 위안 이상인 공업기업을 대상으로 한 지표로 중국 제조업 수익성을 살펴볼 수 있을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트레이딩이코노믹스는 올해 1~10월 공업기업 이익 증가율이 -8.0%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1~9월 -9.0%에서 낙폭이 줄어들 것이란 관측이다. 공업기업 이익 증가율은  1~5월 -18.8%, 1~6월 -16.8%, 1~7월 -15.5%, 1~8월 -11.7%를 기록하는 등 차츰 낙폭을 줄여나가며 제조업 수익성 악화가 차츰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읽힐 수 있다.

국가통계국에서 30일 11월 공식 제조업·비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를 발표한다. 트레이딩이코노믹스는 11월 제조업 PMI가 49.9로 전달(49.5)을 웃돌 것으로 전망했으나 여전히 50선 밑에 머물 것으로 관측했다. 중국 제조업 PMI는 지난 9월 6개월 만에 경기 확장기준인 50선을 넘었으나, 10월 다시 50선 아래로 고꾸라지면서 중국 경기 회복세 불확실성을 보여줬다.  이 지수가 50 이상이면 경기 확장을, 그 반대면 경기 위축을 제조업체들이 전망하고 있다는 뜻의 선행 지표다. 

이어 1일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도 11월 민간 제조업 PMI를 발표한다. 공식 PMI는 국유기업 및 대기업, 차이신 PMI는 민영기업 및 중소기업을 주요 대상으로 조사하는 게 다른 점이다.

차이신의 11월  민간 제조업 PMI는 50.2로 , 전달(49.5)을 웃돌 것으로 예상됐다. 앞서 10월 민간 제조업 PMI는 49.5로 하락하며 시장 예상치(50.8)는 물론 전월(50.6)보다 하락하며 경기 위축 국면을 보여줬다. 

최근 중국 '그림자 금융' 대명사인 '중즈(中植)그룹 사태'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 중국 공안당국은 지난 25일 중즈그룹에 대한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중즈그룹이 지난 22일 투자자에 사과문을 발표해 총자산(2000억 위안)의 두 배가 넘는 최대 4600억 위안(약 84조원)에 달하는 초과 채무를 발표하면서 사실상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음을 시인한 후 나타난 움직임이다. 

중즈그룹은 그동안 그림자 금융 방식으로 은행에서 직접 돈을 빌리지 못하는 중소기업이나 부동산 개발업체에 대출을 제공하며 자금 조달원 역할을 했다. 주로 중국 부유층이나 기업들에 투자상품을 판매해 확보한 자금을 빌려주는 방식이다. 하지만 중국 부동산 경기 장기 침체가 이어지면서 수많은 고객에게 부동산 신탁 상품을 판매한 중즈그룹도 경영난에 맞닥뜨리며 지급불능 위기에 빠졌다. 

중즈 사태로 인한 부실 채권 규모만 2300억 위안어치로, 중국 전체 15만명 이상의 고액 자산(300만 위안 이상) 투자자, 5000여곳 기업고객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중즈그룹 금융상품에 투자한 상장회사도 15곳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