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두 차례 연기 끝에 의대 증원 수요조사 결과 발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3-11-20 19:21
도구모음
의대 정원 확대 관련 정부 입장 설명
    서울연합뉴스 김성민 기자  복지부가 2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달개비에서 의대 정원 확대를 논의하기 위해 연 제 16차 의료현안협의체 회의에서 정경실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이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2023112
    ksm7976ynacokr2023-11-02 153436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복지부가 지난 11월 2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달개비에서 의대 정원 확대를 논의하기 위해 연 제 16차 의료현안협의체 회의에서 정경실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이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두 차례 연기 끝에 오는 21일 의대 입학 정원에 대한 대학별 수요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보건복지부(복지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전병왕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주재로 의대 입학 정원 수요 조사 결과 브리핑을 한다고 20일 밝혔다.

복지부는 지난 9일까지 2주간 의대가 있는 전국 40개 대학을 대상으로 2025∼2030년 입시의 의대 희망 증원 규모에 대한 수요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대학별 희망 증원 폭은 2025학년도 입시의 경우 2000명대 초반∼최대 2700명대 수준이었지만 2030년도는 최대 4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대 정원은 2006년 이후 현재까지 3058명으로 묶여 있다.

이에 정부는 의대 정원을 1000명 안팎으로 늘리는 방안을 고민해왔다. 하지만 13일 발표하기로 한 일정이 연기됐고, 이후에도 한 차례 더 발표가 미뤄졌다. 일각에선 복지부가 대한의사협회(의협) 등 의사단체의 반발을 의식한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한편 실제 증원 규모는 정부의 의학교육점검반 실사 등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