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임팩트 유니콘' CEO 간담회 개최…소셜벤처 2곳에 지원금 전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진희 기자
입력 2023-11-10 09:2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SK그룹은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임팩트 유니콘' 지원금 전달식을 열고 인공지능(AI) 분야 소셜벤처인 테스트웍스를 임팩트 유니콘으로 선정해 사업지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분산 오피스·커리어 네트워크 기업인 알리콘에는 글로벌 진출 지원금 8000만원을 전달했으며, 임팩트 유니콘 최고경영자(CEO)들과 간담회도 진행했다.

임팩트 유니콘은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업 중 빠른 성장을 통해 경제적가치와 사회적가치 창출 총량을 혁신적으로 키울 수 있는 기업을 뜻한다.

테스트웍스는 AI 분야에서 장애인과 경력단절 여성·시니어 등 취업 취약계층의 고용에 앞장서고 사회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공익 데이터 생성·활용 영역에서 특화된 소셜벤처로, 최근 베트남에 진출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롤모델이 되는 스타 SE(Social Enterprise: 사회적기업·소셜벤처)가 나와야 우수한 인재들이 몰리고 필요한 정책들이 입안되는 SE 생태계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질 수 있다"고 강조해왔다.

이에 따라 SK는 임팩트 유니콘을 선정해 사업지원금 지급, SK 관계사와의 사업협력, 투자 유치, 멘토링·홍보 등 지원 육성책을 펴왔다.

조경목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은 이날 임팩트 유니콘 최고경영자(CEO)들과 한 간담회에서 "지난 3년간 임팩트 유니콘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소셜벤처들이 지속가능하다는 것이 증명됐다"며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기업들의 성장을 꾸준히 돕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SK그룹이 지난 2020년부터 선정·육성해온 크레파스솔루션과 인투코어테크놀로지, 넷스파 등 임팩트 유니콘 7곳은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이들 7곳은 지난 3년간 기업가치가 평균 2.6배 이상 증가했고, 이 같은 성장을 토대로 SK가 출자한 펀드를 포함한 다양한 투자 기관으로부터 총 66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특히 발달장애 아동 치료 기업인 두브레인과 친환경 에너지 전환·생산 사업을 하는 인투코어테크놀로지는 올해 기업가치 1000억원을 돌파하면서 각각 210억원, 125억원의 투자 유치를 이끌어냈다.

이들 기업은 SK 관계사와의 다양한 협력사업을 통해 성장 기회를 얻고 있다. 크레파스솔루션은 SK텔레콤 등과 대안신용평가 사업 협력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고, 넷스파는 SK에코플랜트와 베트남 폐어망 재활용 사업을 공동 추진 중이다.

SK 관계자는 "SK그룹은 임팩트 유니콘 프로그램을 통해 혁신적 소셜벤처들의 성장을 돕고,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임팩트 유니콘 사업지원금 전달식에서 김광조 SV추진팀장 윤석원 테스트웍스 대표 이상범 알리콘 이사 조경목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임팩트 유니콘' 사업지원금 전달식에서 김광조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추진팀장, 윤석원 테스트웍스 대표, 이상범 알리콘 이사, 조경목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