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한일해협연안 관광활성 상호협력 '공동선언문' 채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부산=박연진 기자
입력 2023-10-30 19: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한·일 시도현교류 지사회의서 발전방향 모색

  • 박형준 시장, '글로벌 관광도시 부산' 제시

한일해협 지사 회의는 일본의 후쿠오카현 사가현 나가사키현 야마구치현 등 4개 현과 한국의 전라남도 부산광역시 경상남도 제주특별자치도 등 4개 시도 등 8개 시도현이 참가하고 있다 사진부산시
한일해협 지사 회의는 일본의 후쿠오카현, 사가현, 나가사키현, 야마구치현 등 4개 현과 한국의 전라남도, 부산광역시, 경상남도, 제주특별자치도 등 4개 시도 등 8개 시도현이 참가하고 있다. [사진=부산시]
부산시가 한일해협연안 지역의 발전과 공통 과제에 대한 해결 방안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30일 제31회 한일해협연안 시도현교류 지사회의에 참가해 한일해협연안 시도현 지사들과 관광활성화 등 한일해협권의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한일해협 지사 회의에는 일본의 후쿠오카현, 사가현, 나가사키현, 야마구치현 등 4개 현과 한국의 전라남도, 부산광역시, 경상남도, 제주특별자치도 등 4개 시도 등 8개 시도현이 참가하고 있다. 

올해 한일해협연안 시도현교류 지사회의에는 8개 시도현 지사와 시장이 '관광활성화 방안' 등 각 시도현의 공통·현안 과제들을 발표하고 토론하게 된다.

매년 양국 각 도시가 서로 돌아가며 윤번제로 개최하며, 지난 1992년 시작된 이후 한 차례의 중단도 없이 이어온 국제회의체로서 ‘한일 우호교류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 회의는 30일부터 31일까지 소노캄여수호텔 등 간사도시인 전남에서 개최되며,  첫날 지사회의를 시작으로, 공동성명문 채택, 전남 주요 관광시설 방문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 박형준 시장은 동북아물류중심도시, 우수인재도시, 국제금융도시, 국제관광도시, 워케이션 도시로서의 잠재력을 바탕으로 부산의 새로운 관광 미래비전인 '글로벌 관광도시 부산'을 제시한다.

허브도시, 미래도시, 융합도시, 매력도시, 혁신도시를 5대 핵심 목표로 제시하는 이 비전은 관광교통인프라 개선, 관광 랜드마크 건립, 케이(K)컬쳐와 지역자원의 융합, 매력적인 지역콘텐츠 발굴, 편리하고 안락한 관광도시라는 기반 전략을 추진하는 비전이다.

박형준 시장은 주제발표에 이어 대한민국 부산이 유치에 도전하고 있는 2030부산세계박람회에 대한 지지 또한 당부했다.

특히, 2030세계박람회 개최지 결정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시기,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부제처럼 ‘자연과의 지속가능한 삶, 인류를 위한 기술, 돌봄과 나눔의 장’을 펼치기 위해, 그리고 한일해협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한일해협연안 도시 간의 상생․협력이 필요함도 강조했다.

이어서, 박형준 시장은 참석 시도현 지사들과 이날 회의에서 논의한 결과를 토대로 한일 관광활성화 상호협력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문'을 채택하고 발표했다.

이를 통해 관광활성화 등 한일해협권 상호발전을 위한 전략적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논의된 신규 교류사업에 대해서도 실무협의를 거쳐 공동 추진해 나갈 것을 약속할 예정이다.

또한, 공동성명서에는 도시별로 유치 또는 추진 중인 박람회, 축제, 대회 등을 상호 지지하는 내용도 담길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시도현지사회의 공동성명과 같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공동성명에 담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시도현교류 지사회의를 통해 한국와 일본의 도시별 관광활성화 방안을 공유하고, 새로운 공동교류사업을 모색하는 등 8곳의 시도현이 한일 관광활성화에 상호협력해 한일해협권의 발전을 함께 이끌어갈 것”이라며, “이립(而立)의 나이를 넘어 '지속가능한 국제회의체'로서 당당히 자리매김한 한일해협연안 시도현교류 지사회의가 앞으로도 더욱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내년 제32회 한일해협지사회의는 일본의 사가현에서 개최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