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가자 주민 남쪽으로 이동하라…매우 긴급한 요구" 최후통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3-10-30 07:3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가자 남부 지역을 인도주의적 지역으로 지정

이스라엘군 공습에 검게 물든 가자시티 상공
    가자시티 AP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공습 이후 가자지구 중심 도시 가자시티 동부 상공에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운영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날 전쟁으로 인한 누적 사망자가 7천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20231027
    besthopeynacokr2023-10-27 143817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26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공습 이후 가자지구 중심 도시 가자시티 동부 상공에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전쟁 중인 이스라엘이 29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주민들에게 대피를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가자지구 지상군 투입을 늘리고 있는 이스라엘의 최후 통첩으로 풀이된다. 

이스라엘군(IDF) 대변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2주간 가자지구 북부와 가자시티 주민들에게 임시적으로 남쪽으로 이동할 것을 요구해왔다"며 "남쪽으로 이동하는 것은 그들 개인의 안전을 위한 것이다. 오늘 우리는 이것이 매우 긴급한 요구임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가리 소장은 이스라엘군이 지난 7일 하마스의 기습 공격으로 납치된 인질 239명의 가족에게 관련 사실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230명의 인질이 억류돼 있다고 밝혔으나, 이후 9명을 추가적으로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 

이스라엘 국방부 산하 팔레스타인 민간협조관(COGAT)도 남부 지역으로 대피할 것을 권고했다. 팔레스타인 민간협조관 엘라드 고렌 대령은 "우리는 여전히 민간인이 칸 유니스 지역(가자지구 남쪽)으로 이동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칸 유니스 지역을 인도주의적 지역으로 지정했다. 앞으로 몇 주 안에 지원 규모를 획기적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지상전 투입 규모를 늘리면서 교전이 확대되고 있다. 현지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이날 가자지구 북부 에르즈 국경 인근 터널에서 하마스 대원들과 교전을 벌였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군 병력 다수를 사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매체는 이스라엘 공군이 하마스 근거지 두 곳을 폭격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